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구조대원 아버지 대신 20m 우물 아래로 몸 던진 ‘소년 영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구조대 소속 왕 모 소방관은 올해 14세의 자신의 아들 왕민란 군을 떠올렸다. 성인 남성이 진입할 수 없는 좁은 우물 입구에 중학생인 왕 군이 충분히 접근할 수 있을 것이라 여겼기 때문이다.

구조대원 아버지를 대신해 20m 우물 아래로 몸을 던진 소년 영웅이 화제다. 지난달 31일 저녁 7시경, 중국 허난성 허비시의 공동주택 단지의 한 우물에 3세의 여아가 빠지는 사고를 당했다.

여아는 우물 인근에서 놀던 중 우물 안 20m 아래로 떨어졌고, 인근에 있던 주민들의 신고로 구조대가 긴급 출동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우물 안쪽으로 이어지는 진입로의 폭이 30㎝에 불과한 탓에 이날 출동한 구조대 6명 중 누구도 진입이 불가능해 발만 동동 구르는 상태가 계속됐다. 구조가 더 늦어질 경우 우물 안쪽에 상해를 입은 채 방치된 아동의 생명이 위험했다.

이때, 구조대 소속 왕 모 소방관이 올해 14세인 자신의 아들 왕민란 군을 떠올렸다. 성인 남성이 진입할 수 없는 좁은 우물 입구에 중학생인 왕 군이 충분히 접근할 수 있을 것이라 여겼기 때문이다. 곧장 아들 왕 군에게 연락을 취한 구조대는 그가 우물 인근에 도착한 직후 곧장 사건 현장에 투입하도록 지시했다.

평소 구조대 소속 아버지의 활약을 수 차례 들어온 왕 군이었지만 현장에서 직접 구조 활동을 벌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특히 평범한 중학생인 왕 군은 지금껏 단 한 차례도 구조대 활동 경험이나 응급 치료 등에 대한 경험이 전무했다. 하지만 한 시가 위급한 상황에서 왕 군은 곧장 자신의 허리에 구조 끈을 착용한 채 곧장 우물 아래로 내려갔다.

허리와 어깨 등에 구조대원들이 묶은 끈 하나에 의지한 채 20m 우물 아래로 내려간 왕 군은 우물 안 좁은 공간에서 울고 있던 3세 여아를 발견했다. 그러나 왕 군의 우물 내부로의 첫 접근은 구조대원들이 묶은 응급 구조 끈의 길이가 짧아서 실패로 돌아갔다.

왕 군은 다시 우물 밖으로 기어올라와 20m 아래로 충분히 접근할 수 있는 구조 끈을 다시 재정비한 후 곧장 재구조에 다섰다. 왕 군의 우물 안 쪽으로의 접근은 오직 구조대원들이 묶어 준 아슬아슬한 끈 하나에 의지한 채 진행됐다.

이런 방식으로 총 6차례에 걸친 구조 시도 끝에 왕 군은 우물 바닥에 떨어져 있었던 여아를 구출하는데 성공했다. 구조 작업이 시작된 지 무려 4시간 만이었다.

왕 군이 상해를 입은 피해 아동을 품에 안고 우물 밖으로 완전히 빠져나오자 마음을 졸이고 지켜보고 있었던 구조대원들과 인근 주민들은 박수를 치며 환호했다.

구조 직후 상해를 입은 것으로 확인된 3세 여아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응급 치료를 받았다. 의료진은 피해 아동의 건강 상태에 대해 “약간의 찰과상을 입은 것과 심신이 놀라서 피로한 것을 제외하고는 건강에 큰 이상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소견을 밝혔다.

한편, 이날 구조 활동을 벌인 왕 군의 영상은 현장에 있던 주민들이 촬영, SNS에 공유하면서 연일 화제를 이어가고 있다. 일약 소년 영웅이라는 호칭의 주인공이 된 왕 군은 자신에게 모아진 관심에 대해 “처음 우물 안으로 진입할 때는 두렵고 겁이 난다는 생각 자체를 하지 못했다”면서 “그저 어떻게 하면 아이를 살릴 수 있을지 이 생각만 했다”고 말했다.

왕 군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날 사고를 계기로 구조된 여아의 가족들과 여전히 연락을 주고 받으면서 지낸다”면서 “친여동생처럼 평생 소중한 인연을 이어갈 것이다”고 덧붙였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