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화 ‘기생충’처럼 폭우로 잠긴 美 지하방…부모와 함께 숨진 2살 아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허리케인 ‘아이다’로 인한 사망자가 뉴욕주 17명, 뉴저지주 27명 등 최소 62명으로 늘었다. 희생자 중에는 2살 아기도 있어 안타까움을 더한다. 경찰이 맨몸 구조를 불사했지만, 아기는 결국 물에 잠긴 지하방에서 부모와 함께 싸늘한 주검으로 떠올랐다. 경찰이 도착했을 때는 불어난 물에 아기 인형이 둥둥 떠다니고 있었다.

허리케인 ‘아이다’로 인한 사망자가 뉴욕주 17명, 뉴저지주 27명 등 최소 62명으로 늘었다. 희생자 중에는 2살 아기도 있어 안타까움을 더한다. 경찰이 맨몸 구조를 불사했지만, 아기는 결국 물에 잠긴 지하방에서 부모와 함께 싸늘한 주검으로 떠올랐다. 아기는 이번 허리케인 사망자 중 최연소다.

지난 1일 밤, 네팔 이민자 가족이 사는 뉴욕 퀸즈 우드사이드의 지하 아파트에 물이 들어차기 시작했다. 허리케인 ‘아이다’가 전례 없는 폭우를 쏟아부으면서 앙겔루 라마(50)와 아내 밍마 셰르파(45), 그리고 이들 부부의 2살 난 아들 롭상 앙이 지하방에 고립됐다.

▲ 지난 1일 밤, 네팔 이민자 가족이 사는 뉴욕 퀸즈 우드사이드의 지하 아파트에 물이 들어차기 시작했다. 허리케인 ‘아이다’가 전례 없는 폭우를 쏟아부으면서 앙겔루 라마(50)와 아내 밍마 셰르파(45), 그리고 이들 부부의 2살 난 아들 롭상 앙이 지하방에 고립됐다.

같은 건물 3층에 사는 한 이웃은 2일 뉴욕타임스(NYT)에 “갑작스러운 홍수로 네팔 이민자 가족이 사는 지하 아파트에 물이 들이쳤다. 그 집에서 전화가 걸려 왔길래 지금 물이 들어오고 있다고, 창문으로 물이 넘치고 있다고 외치며 어서 탈출하라 다그쳤다. 하지만 곧 전화가 끊겼고 다시 전화를 걸어도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일가족을 구하기 위해 맨몸으로 지하방에 뛰어들었다. 하지만 물이 이미 목까지 차올라 구조가 쉽지 않았다. 5일 뉴욕시경(NYPD)이 공개한 경찰 보디캠 영상에는 급박했던 당시 상황이 담겨 있다. 영상을 보면 현장에 출동한 경찰 2명은 물바다가 된 지하방으로 진입, 일가족 구조를 시도한다. 제대로 걷기 어려울 만큼 불어난 물에 잠수도 해보지만, 시야가 확보되지 않아 별 성과는 거두지 못하는 모습이다. 경찰 주변을 둥둥 떠다니는 아기 인형은 안타까움을 더할 뿐이다.

▲ 5일 뉴욕시경(NYPD)이 공개한 경찰 보디캠 영상에는 급박했던 당시 상황이 담겨 있다. 영상을 보면 현장에 출동한 경찰 2명은 물바다가 된 지하방으로 진입, 일가족 구조를 시도한다. 제대로 걷기 어려울 만큼 불어난 물에 잠수도 해보지만, 시야가 확보되지 않아 별 성과는 거두지 못하는 모습이다.

영상을 공개한 NYPD는 “침수된 집 지하실에 한 가족이 있다는 신고가 들어와 출동했던 상황이다. 당시 두 경찰에게는 장비도 없었다. 지하실 문은 잠긴 상태였고 물은 계속해서 차올랐으며 감전 위험도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어쩔 수 없이 전문팀을 불렀지만, 그들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안타깝게도 이미 가족 모두 사망한 상태였다“고 덧붙였다.

아파트 1층에 사는 데보라 토레스(38)는 물 압력 때문에 문이 열리지 않아 일가족 모두 탈출하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지하층은 마치 계단이 있는 수영장 같았다. 그 집 가족이 너무 걱정됐다. 하지만 물이 순식간에 불어나 그들을 구할 수 없었다“며 악몽과도 같았던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 이민자 가족이 살았던 지하방 바로 윗집 주민 데보라 토레스(맨 오른쪽)가 2일 경찰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AP 연합뉴스

▲ 건물 밖에는 숨진 아기가 타던 유모차가 나뒹굴고 있다.

아기 돌보미였던 마사 수아레즈(53)는 2일 여느 때와 같이 수업을 하기 위해 지하방을 찾았다가 결국 눈물을 쏟았다. 그는 ”아기가 정말 귀여웠다. 행복한 가족이었다. 별다른 연락이 없어서 평소처럼 출근했는데“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뉴욕시 발표에 따르면 5일 현재 ‘아이다’로 인한 사망자는 13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11명이 이민자 가족처럼 지하실에서 익사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