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학생들 급식 잔반을…직접 먹어서 처리하는 교장 경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후난성 용저우 시내의 한 중고등학교 급식실에서 학생들이 남긴 음식을 처리하는 교장의 모습이 영상으로 공유돼 이목이 쏠렸다. 화제가 된 영상 속 50대 남성은 용저우 시내의 모 고등학교에 재직 중인 교장으로, 그는 학생들의 급식 잔반을 직접 먹어 치우는 방식으로 반찬 줄이기 운동을 실천했다.

영상 속 교장은 점심시간 동안 잔반 처리 쓰레기통 쪽으로 잔반이 담긴 급식판을 들고 오는 학생들을 차례로 줄을 세운 뒤 학생들이 남긴 음식을 젓가락질 해 모두 먹었다. 또 교장은 잔반이 없는 급식판을 든 학생들에게만 급식실 외부로 나갈 수 있도록 했다.

교장의 이 같은 행동을 현장에서 지켜봤던 상당수 학생들은 음식물 쓰레기통 앞에 선 그가 잔반을 처리하는 방식에 경악한 분위기였다. 일부 학생들은 교장의 이 같은 행동이 계속되자 급식판을 들고 다시 식탁으로 돌아가 잔반을 먹는 모습도 영상에 잡혔다.

해당 영상은 현지 언론과 SNS 등을 통해 빠르게 공유되며 화제가 됐다. 현지 유력 언론 소후닷컴은 영상 속 남성은 최근 용저우시 소재의 고등학교에 새로 부임한 교장이라고 보도했다. 그는 최근 부임한 학교 급식실을 시찰한 뒤 학생들의 음식 낭비가 심각한 것을 확인하고 직접 잔반 처리의 중요성을 강조하고자 이 같은 일을 실행한 것이라고 해당 언론은 설명했다.

이 언론은 ‘교장이 몸소 실천하면서 학생들의 음식물 낭비 행위는 눈에 띄게 줄었다’면서 ‘학교에서부터 음식물이 낭비되지 않는 교육과 구체적 실천방안까지 전달한 사례’라고 호평하기도 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이 같은 교육계 분위기가 지난해 중순 시진핑 국가 주석이 “음식 낭비 현상에 가슴이 아프다”고 발언한 후 보도된 사건이라는 주목하고 있다. 이번 50대 교장의 잔반 처리 역시 시 주석이 직접 지시한 일명 ‘광반운동’으로 불리는 잔반처리(접시 비우기) 운동이 본격화된 이후 진행된 사례라는 것. 특히 시 주석의 지침에 일선 학교 교장까지 나서 학생들의 잔반을 직접 먹어 처리해야 하는 삭막한 중국 내부의 분위기가 입증된 사건이라는 지적인 셈이다.

지금까지 자발적인 차원에서 음식 낭비를 줄이자고 외치던 일을, 국가와 국가 통수권자가 나서 사회적 책무로 부여하겠다는 선언이 있었다는 점에서 해당 교장의 행위가 비자발적 행위일 가능성이 크다는 짐작도 나오고 있다. 더욱이 최근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의 재확산과 식중독 발생 문제 등으로 예민한 상황에서 학생들이 먹다 남긴 음식을 섞어 섭취한 행위는 자칫 위생 안전을 저해할 수 있다는 비판도 제기된 상태다.



한편, 중국 당국은 지난 4월 ‘음식낭비 금지법’을 전격 시행한 이후 일명 ‘먹방'(먹는 방송) 콘텐츠 단속도 하고 있다. 이미 더우인, 콰이서우 등 동영상 공유 플랫폼에서 ‘대위왕'(大胃王·대식가)이란 검색어가 사라졌고 유명 먹방 계정도 대중의 관심에서 사라진 지 오래다. 관영 중국중앙(CC)TV 역시 ‘먹방’의 문제점을 질타하는 보도를 내보내고 있다. 또, 외식업계에는 손님 수보다 1인분을 적게 시키자는 뜻의 일명 ‘n-1’ 운동이 계속되고 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