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나홀로 비행으로 세계 최연소 세계여행…19세 비행사 ‘당찬 도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홀로 비행으로 세계여행을 한 세계 최연소 비행사. 이런 타이틀로 기네스 기록에 도전장을 낸 19살 비행사 자라 루더포드가 6일(현지시간) 파나마에 도착했다. 

콜롬비아를 경유해 파나마의 토쿠멘 국제공항에 내려앉은 루더포드는 "일기 악화로 예정시간보다 약간 늦었지만 별 탈은 없었다"면서 "재밌는 여행을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토쿠멘 공항 소방대는 아치 모양으로 물을 뿌리며 세계여행 중 파나마에 들린 당찬 19살 비행사를 환영했다. 

영국계 벨기에인 루더포드는 지난달 18일 경비행기를 직접 몰고 벨기에에서 출발해 세계여행에 나섰다. 

 

직접 비행기 조정간을 잡고 52개 국가를 방문하는, 일생일대의 여정이 될 세계여행의 시작이었다. 루더포드는 "혼자 여행을 하다 보니 외롭긴 하지만 쓸쓸하진 않다"면서 "비행기에선 음악을 자주 듣는다"고 말했다. 

기네스 등재를 목표로 한 루더포드는 여행을 시작하기 전 꼼꼼하게 여행루트를 짰다. 기네스 등재를 위해 기네스의 조건에 맞추는 게 특히 중요했기 때문이다. 

비행기 세계여행의 기록을 기네스에 올리기 위해선 지리상 대척점에 있는 두 곳을 반드시 여행해야 한다는 사실은 이 과정에서 알게 됐다. 

루더포드는 "이해하기 쉽게 말하자면 있는 곳에서 땅을 파고 내려가면 지구 반대편에서 나오는 곳을 모두 방문해야 한다는 조건이 있더라"고 설명했다. 

그래서 그가 택한 곳이 콜롬비아 투마코와 인도네시아 잠비였다. 지구 정반대편에 위치해 있는 곳들이다. 이 과정에서 그는 50개 국가를 경유하기로 했다. 



하지만 루더포드는 여행을 시작한 후 출발점과 최종 도착점을 바꿨다. 지금은 콜롬비아 서부 키브도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를 출발점과 도착점으로 삼고 여행 중이다. 

경비행기로 대서양을 건넌 루더포드는 캐나다, 미국을 경유해 카리브를 따라 비행하며 남미 콜롬비아까지 내려갔다. 

이제 다시 북상하는 그는 알래스카, 러시아, 중국 등을 거쳐 인도네시아까지 비행할 예정이다. 인도네시아 도착은 10월 중순쯤으로 예상한다. 

인도네시아에서 그는 인도와 중동을 거쳐 벨기에 집으로 돌아간다. 여행은 11월 초순에 끝날 것 같다. 

루더포드는 "어릴 때 내겐 롤모델이 없었다"면서 "세계여행을 통해 세계 각지의 어린이들에게 영감을 주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양친이 모두 조종사인 루더포드는 앞으로 대학에 진학하고 우주인이 되는 게 꿈이다.

사진=라나숀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