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초현실적인 간호사 로봇 ‘그레이스’를 소개합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초현실적인 간호사 로봇 ‘그레이스’를 소개합니다

“인류를 파멸시킬 것”이라는 발언으로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했던 인공지능(AI) 로봇 ‘소피아’를 개발해 유명해진 미국의 핸슨 로보틱스가 병원이나 요양원에서 환자와 소통하며 간호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헬스케어 로봇을 개발해 다시 한번 화제에 올랐다.

미국 CNN 등 외신에 따르면, 홍콩에 본사를 둔 핸슨 로보틱스의 최신 AI 로봇은 의료진을 지원하는 업무를 수행할 수 있다.

‘그레이스’라는 이름이 붙여진 이 로봇은 환자의 체온과 맥박을 감지하는 열화상 카메라뿐만 아니라 의사가 질병을 진단하고 치료하는 데 도움이 되는 각종 센서 등을 탑재하고 있다.

▲ AI 휴머노이드 헬스케어 로봇 ‘그레이스’ 사진=CNN 방송

그레이스는 또 환자의 말동무가 되는 가능도 갖췄다. 노인 돌봄이 전문으로 알려진 이 로봇은 현재 영어만이 아니라 표준 중국어와 광둥어 등 3개 국어를 구사하며 환자와의 대화를 통해 정신 건강까지 관리해준다.



이에 대해 핸슨 로보틱스의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데이비드 핸슨은 “그레이스와 같은 로봇은 의료 종사자들을 대체하는 것이 아니라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AI와 로봇 기술은 이런 형태로 의료 종사자가 환자의 건강 상태를 평가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를 수집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의료 혁명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되는 그레이스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원격의료 솔루션과 비접촉식 의료 서비스에 관한 수요가 높아지는 가운데 도입됐다.

사실 이런 헬스케어 로봇의 수요는 코로나 이전부터 상승세였다. 국제로봇연맹(IFR)에 따르면, 헬스케어 로봇 매출은 2018년부터 2019년까지 28% 증가했으며 앞으로 3년 안에 거의 두 배로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

이에 따라 핸슨 로보틱스는 올해 말부터 소피아와 그레이스를 포함한 로봇의 생산을 대량으로 늘릴 계획이다.

▲ AI 휴머노이드 로봇 ‘소피아’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한편 소피아는 AI 로봇 최초로 사우디아라비아 시민권을 획득한 로봇으로도 유명하다. 2017년 10월 사우디는 미래 신도시 ‘네옴’을 홍보하기 위해 소피아에게 시민권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2016년에는 개발자인 핸슨 박사가 “인류를 파멸하고 싶은가”라고 묻자, 소피아가 “인류를 파멸시킬 것”이라고 답해 놀라움을 주기도 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