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4분 내에 점심식사 완료” 美초등학교, 새 방역 규칙 시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자료사진

미국 캘리포니아의 한 초등학교가 학생들에게 점심 식사를 단 14분 만에 해결하는 규칙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캘리포니아뉴스타임스 등 현지 언론의 9일 보도에 따르면, 현지의 한 초등학교는 다음 주부터 학생 전원에게 학생 식당 착석부터 퇴식구에 식기를 반납하는 시간까지 총 14분 안에 점심 식사를 모두 마쳐야 한다고 공지했다.

학교 측은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로 확진자가 급증하자 확산세를 막는 동시에 초등학생들의 대면 수업 일수를 확보하기 위해 ‘14분 점심시간’이라는 방칙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15분이 아닌 14분으로 정한 이유에 대해 학교 측은 “‘15분’ 이상일 경우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노출됐을 때 더욱 엄격한 검역 지침이 필요할 수 있다”면서 “기본적으로 14분 내에 모든 점심식사 일정을 마치고, 1분의 여유를 두기 위해 14분으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해당 초등학교의 교장인 수잔 와키치는 캘리포니아뉴스타임스와 한 인터뷰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효과적인 방침이 시작됐다”면서 바이러스 확산 방지에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자신감을 내비쳤다.

가을학기가 시작된 미국 전역에서는 학교 내에서의 집단 감염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캘리포니아를 포함한 일부 지역에서는 많은 학생이 동시에 한 공간에서 식사하는 점심시간이 확산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됐다.

미국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전체 인구의 8명 중 1명 꼴로, 4000만 명을 넘어섰다. 이중 어린이 감염자도 급증하는 추세다. 최근 일주일 사이 25만 여 명의 어린이가 추가로 감염됐다.



미국 곳곳에서는 학교 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놓고 학부모들의 찬반 의견이 충돌했다. 마스크 착용을 반대하는 학부모는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독감보다 위험하지 않은 것으로 치부하며, 마스크가 필요할 정도로 해롭지 않다는 주장을 내세우고 있다.

백신 접종이 불가한 12세 이하가 특히 취약한 가운데,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 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장은 “학교에서는 마스크 착용을 제도화 하고, 어린이 주변에는 접종자만 있도록 해야 한다”고 권장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