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차에 태운 1살 딸을 깜빡…50℃ 차 안에 9시간 방치된 美여아 사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무려 아침부터 저녁까지 9시간이 넘는 시간동안 뜨거워진 차 안에 방치됐던 한 살 여아가 결국 사망한 채 발견됐다.

무려 아침부터 저녁까지 9시간이 넘는 시간동안 뜨거워진 차 안에 방치됐던 한 살 여아가 결국 사망한 채 발견됐다.

휴스턴크로니클 등 현지 언론의 9일 보도에 따르면,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여성은 이날 오전 8시 30분경 각각 5세, 3세, 1세의 자녀 3명을 어린이집에 데려다 주기 위해 차에 태웠다. 아이들을 모두 어린이집에 데려다준 뒤 집으로 돌아온 그녀는 평상시처럼 자신이 소유한 다른 차량을 몰고 운동을 다녀오는 등 일상을 보냈다.

그녀가 늦은 오후 무렵 아이들을 데리러 다시 어린이집에 갔을 때, 어린이집에 있는 자녀는 첫째와 둘째 아이뿐이었다. 한 살 배기 막내가 보이지 않았던 것.

경찰은 아이의 행방을 찾던 중, 아이가 이른 아침 당시 애초부터 어린이집에 맡겨지지 않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그리고 아이가 마지막으로 목격된 지 9시간이 훌쩍 지는 저녁 6시, 아기는 등원을 위해 탔던 어머니의 차량 바닥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아이의 어머니가 세 아이를 모두 어린이집에 내려줬다고 착각한 나머지 차량을 제대로 훑어보지 않았던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당일 낮 최고 기온은 약 35℃에 달했고, 이 때문에 차량 내부 온도는 최대 약 50℃에 이르렀을 것으로 예상된다. 차량 내부의 고온과 산소 부족 등의 아이를 사망에 이르게 한 원인이라고 추측하고 있다”고 전했다.

▲ 무려 아침부터 저녁까지 9시간이 넘는 시간동안 뜨거워진 차 안에 방치됐던 한 살 여아가 결국 사망한 채 발견됐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외부 기온이 15.5℃로 비교적 선선할 때에도 차량에 아이가 오래 갇혀있을 경우 사망의 위험이 높아진다. 어린이의 체온이 오르는 속도는 성인에 비해 3~5배에 달하며, 순식간에 50℃이상까지 치솟을 수 있기 때문이다.



현지 경찰은 이번 사건의 정확한 원인을 찾기 위해 숨진 한 살 아기에 대한 부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또 아이의 어머니에게 고의성이 없었는지를 판단하는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한편 미국 어린이 안전사고 예방단체인 키즈앤카즈에 따르면 올 한 해 동안 미국 전역에서 뜨거운 차량 안에 방치된 어린이가 사망한 사건은 20건에 달한다. 특히 텍사스는 전국에서 어린이가 관련 사고로 가장 많이 사망하는 주 1위에 꼽힌다. 지난 한 해 동안 같은 이유로 사망한 어린이는 53명에 달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