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코로나 걸린 아내 위해 ‘사랑해’ 피켓 들고 응원한 美남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로 쓰러진 아내가 입원한 병원 중환자실 앞 주차장에서 남편이 열흘간 ‘사랑해’라는 뜻의 피켓을 들고 서 있었던 아름다운 사연이 미국에서 전해졌다. 놀라운 점은 그런 남편의 모습을 침상에 누워 지켜본 아내가 힘을 얻었는지 극적으로 회복해 무사히 퇴원까지 했다는 것이다.

CNN 등 현지매체 보도에 따르면, 플로리다주(州) 포트오렌지에 사는 여성 도나 크레인(56)은 중환자실로 실려 가기 직전 남편 게리 크레인(61)으로부터 창밖을 내다봐 달라는 얘기를 들었다.



얼마 뒤 도나가 창밖을 내다봤을 때 남편은 주차장에 서서 ‘사랑해’라는 뜻으로 알파벳 아이(I)와 유(U) 모양의 피켓을 양손에 들고 가슴에 하트(♥) 모양 피켓을 매단 채 차량 앞에 서 있었다. 지역 소방관인 그는 비번일 때마다 휴식을 취하는 대신 이렇게 찾아와 아내를 응원했다.

이에 대해 도나는 “처음에 간호사들이 ‘맙소사, 그가 피켓을 들고 있다! 정말 다정하다!’고 말해 그가 밖에 서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면서 “매일 난 남편을 지켜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게리는 “난 원래 창의적인 사람이라서 아내가 중환자실로 실려 갈 때 그런 생각이 금세 떠올랐다. 왜 그런 생각을 하게 됐는지는 모르겠다”면서 “그저 떠올랐다”고 말했다. 이어 “그녀는 응원받을 자격이 있고 난 단지 내가 그녀를 응원하고 있다는 사실을 그녀가 알길 바랐다”고 덧붙였다

게리의 응원 덕분이었을까. 도나는 다행히 회복해 무사히 퇴원할 수 있었다.

도나는 자신이 목숨을 건진 것에 대해 “이는 내 인생을 바꾸는 사건이었고 내게 다시 살 기회가 주어진 것은 선물”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의 딸이 첫 번째 손주를 임신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최선을 다해 살고 싶고 가족과 함께 있는 시간을 늘리기 위해 하는 일을 줄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제 부부는 자신들의 경험을 토대로 주변 사람들에게 하루빨리 백신 2차 접종까지 마치라고 권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도나와 게리 크레인 부부 제공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