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당신 집 사라질수도” 기후변화 이대로 두면 30년내 2억명 강제 이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당신 집 사라질수도” 기후변화 이대로 두면 30년내 2억명 강제 이주(자료사진=AP 연합뉴스)

기후변화에 맞서는 즉각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2050년까지 세계에서 약 2억1600만 명의 사람이 집을 버리고 다른 지역으로 강제 이주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암울한 전망이 나왔다.

세계은행(WB)은 13일(현지시간) 공개한 기후변화 보고서 ‘그라운드스웰 파트 2’을 통해 해수면 상승과 물 부족 그리고 곡물 생산 감소로 6개 지역에서 기후변화로 인한 강제 이주 사태가 빠르면 2030년부터 나타날 것이라고 결론지었다.

보고서에 따르면, 강제 이주자는 사하라 사막 이남의 아프리카에서 최대 8600만 명까지 발생해 가장 많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지역이 가장 큰 피해를 입게 되는 것이라고 이 보고서를 쓴 저자들은 덧붙였다.

또 북아프리카 1900만 명, 남아시아 4000만 명, 동아시아 및 태평양 지역 4900만 명까지 자국내 기후변화로 인한 강제 이주자가 발생할 수 있다고 보고서는 전망했다.

이런 움직임은 기후변화로 사람들이 떠나는 지역은 물론 이들 이주자가 몰려드는 지역 양측 모두에 상당한 부담을 안길 것이다. 도시와 도심을 압박해 개발 혜택을 위태롭게 하는 중대한 스트레스를 줄 것이라고 보고서는 밝혔다.

예를 들어, 해수면 상승은 쌀 생산과 양식 그리고 어업을 위협하는데 이 때문에 베트남의 저지대인 메콩강 삼각주에서는 강제 이주 상태가 활발하게 일어날 수 있다. 하지만 이 지역의 사람들이 이주할 가능성이 큰 홍강 삼각주와 중부 해안 지역은 거센 폭풍우를 포함한 위협에 직면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데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확산)과 같은 문제로 인한 분쟁이나 건강 또는 경제 위기가 이런 상황을 더욱더 나쁘게 할 수 있다고 연구진은 지적했다.

다만 기후변화 대응 조치를 즉각적으로 취할 수만 있다면 이런 기후 이주 사태를 80% 가까이 줄일 수 있다고 보고서는 강조했다.

한편 이번 보고서에서는 대부분의 고소득 국가와 중동 국가, 작은 섬나라 그리고 새로운 나라로 이주하는 사람들에 대해서는 다루지 않아 실질적인 기후 이주자의 수는 훨씬 더 많을 수 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