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3000년전 ‘완벽한 황금가면’ 中서 발굴… “고대사 새로 쓸만한 가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 쓰촨성 싼싱두이서 출토된 3000년 전 황금가면

중국 쓰촨성의 고대 유적지에서 완벽한 보존 상태를 자랑하는 황금가면이 출토됐다.

신화통신 등 현지 언론의 10일 보도에 따르면 쓰촨성 문물고고연구소는 전날 싼싱두이 유적지의 ‘제사갱’에서 완전한 형태의 유물 557점과 유물 일부 1214점 등 2000여 점을 발굴했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발굴된 황금가면은 발견 당시 종이처럼 구겨져 있었지만, 떨어져 나간 부분이 없이 온전한 형태를 간직하고 있었다. 이후 전문가들의 복원작업을 거쳐 폭 37.2cm에 길이 16.5cm의 완전한 형태가 모습을 드러냈다.

▲ 지난 3월 중국 쓰촨성 싼싱두이서 출토된 3000년 전 황금가면

해당 유적지에서는 지난 3월에도 황금가면 일부가 출토됐었다. 3000년 전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 해당 황금가면은 얼굴 한쪽 부분의 일부가 사라졌지만 비교적 온전한 형태였다.

전문가들은 이 황금가면이 청동으로 만든 얼굴상 위에 씌우는 용도였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또 해당 황금가면이 출토된 제사갱 4호갱의 탄소연대 측정을 실시한 결과, 중국 상나라 후반인 기원전 3148~2966년 사이의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신화통신은 “이번에 공개된 황금가면은 매우 완벽한 보존 상태를 자랑하며, 수천 년이 흘러도 여전히 반짝인다. 사람의 실제 얼굴 크기이며 종이처럼 얇은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쓰촨성 싼싱두이 유적지, 중국 당국과 학계 주목 받는 이유

유물 출토가 이어지는 싼싱두이 유적지는 신석기부터 고대 은나라에 해당하는 시기까지, 약 2000년에 걸친 역사를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 1934년 첫 발굴이 시작됐지만, 현재까지 유적지 전체의 0.2%만 발굴된 만큼 추가 발굴에 기대가 쏠리고 있다.

싼싱두이 유적지가 중국 당국과 학계의 주목을 받는 이유는 고대문명의 발원지 중 한 곳이 황허 유역과 상당히 떨어진 지역이라는 지리적 특성 및 이곳에서 발굴되는 유물이 기존 중국 문화와는 큰 연관성이 없는 독특함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 쓰촨성 싼싱두이서 출토된 청동 가면 유물

이에 따라 현지 학계에서는 싼싱두이 유적지를 미스터리의 영역으로 간주하고 있으며, 학계에서는 중국 고대사를 새로 쓸 수 있을 정도의 역사적 가치가 있다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다만 일각에서는 중국이 동북공정과 마찬가지로 중화 문명과는 별개의 역사까지 중국의 역사로 편입하는 작업에 나설 수 있다는 우려도 나왔다.



실제로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 3월 “전통적인 중화 문명의 중심지와 떨어진 곳에 문명이 존재하는 것은 중화 문명이 여러 민족에 의해 이뤄진 뿌리를 가지고 있다는 것을 입증하는 것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쓰촨성 문물고고연구소 소장 탕페이는 신화통신과 한 인터뷰에서 “이번에 발굴된 새로운 유물들은 고대 중국인의 상상력과 창의성이 오늘날 사람들의 예상보다 훨씬 뛰어났음을 다시 한번 보여준다”고 말해 해당 지역의 역사가 의심할 여지 없는 중국의 역사라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