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아르헨 공동묘지서 사라진 묘비 223개…이유는 돈 때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물시장에서 높은 값에 거래되는 동을 노린 범죄가 아르헨티나에서 잇따르고 있다.

새벽에 공동묘지에 들어가 동으로 만든 묘비를 무더기로 뜯어내 훔친 남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공범은 도주해 경찰이 추적에 나섰다. 부에노스아이레스주의 라타블라다에 있는 유대인공동묘지에서 15일 새벽 발생한 사건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도둑을 잡은 건 눈치 빠른 공동묘지 관리직원들 덕분이었다. 직원들은 사건이 발생한 날 오전 7시쯤 출근해 묘지를 둘러보다가 정체를 알 수 없는 남자 셋을 공동묘지 출입구 인근에서 봤다.

직원들은 "사람이야 늘 있고, 이상할 게 없지만 남자 셋은 유난히 긴장하고 시간에 쫓기는 듯했다"고 말했다. 무언가 이상한 낌새를 눈치 챈 직원들은 즉시 경찰을 불러 검문을 요청했다. 웬만해선 출동하지 않는 경찰을 자극하기 위해 신고를 하면서 "범죄자로 보인다"는 말도 잊지 않았다.

직감은 적중했다. 잠시 후 경찰이 출동하자 셋 중 남자 두 명은 눈치를 보더니 어느 새 어디론가 사라져버렸다. 경찰의 검문을 받게 된 건 자동차를 세워놔 미처 자리를 피하지 못한 셋 중 나머지 한 명이었다. 경찰이 신원을 확인한 뒤 자동차의 트렁크를 열어 보라고 하자 남자는 잠시 주춤했다.

더욱 의심을 하게 된 경찰이 다그치자 남자는 결국 트렁크를 열었다. 트렁크는 동으로 만든 묘비가 잔뜩 실려 있었다. 모두 유대인공동묘지에 들어가 떼어낸 것들이었다.

남자들이 떼어내 가져가려고 자동차에 실어놓은 묘비는 자그마치 223개였다. 경찰은 "확인은 하지 못했지만 공동묘지에서 발생한 묘비 절도사건 중에선 아마도 규모가 가장 크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남자들은 고물시장에 내다팔기 위해 묘비를 훔친 것으로 확인됐다. 코로나19로 경제가 고전하고 있는 가운데 연 50%에 달하는 인플레이션까지 기승을 부리고 있는 아르헨티나에선 최근 동판을 노린 범죄가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



아르헨티나 지방 로사리오에선 100년이 훌쩍 넘은 건물의 동판이 최근 분실됐다. 1867년 준공된 지방신문의 사옥 건물에서 발생한 사건이다.

건물의 머릿돌 격인 동판에는 '지면은 독자들의 것'이라는 글이 새겨져 있었다. 앞서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선 역사적 건축물로 지정된 분수대의 동판 3개가 하룻밤 새 한꺼번에 사라진 사건도 발생했다. 사라진 동판은 각각 무게 250kg짜리 초대형이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