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자택 5분 거리 술집 가던 英 교사 살해 용의자 남성 얼굴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희생자 서비나 네사(왼쪽)와 살해 용의자 코시 셀라마즈.

영국에서 맥줏집에 간다며 집을 나선 28세 초등학교 교사 서비나 네사를 살해한 혐의로 일주일 만에 구속 기소된 용의자의 신원과 얼굴이 공개돼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가디언 등 현지언론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26일 새벽 3시쯤 이스트서식스주(州) 해안도시 이스트본의 해안가에서 알바니아 국적의 36세 남성 코시 셀라마즈를 살인 혐의로 체포했다.

▲ 살해 용의자 코시 셀라마즈(36)의 모습.(사진=런던 경찰청)

경찰은 피자 배달기사였던 셀라마즈가 최근까지 여자 친구와 함께 살았다는 이스트본에서 지난 며칠 동안 잠복 수사를 진행한 끝에 터미너스 상점가에서 용의자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용의자는 한 달 전쯤 여자 친구와 결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또 체포 현장에서 불과 800m 정도밖에 떨어지지 않은 주택가에서 살해 현장 근처 폐쇄회로(CC)TV에 범행 시간 기록됐던 은색 차량으로 추정되는 닛산 미크라 차종의 용의자 소유 승용차를 확보했다. 셀라마즈는 네사를 살해한 혐의로 28일 윌즈덴 치안판사법원에 출두할 예정이다.

▲ 희생자 서비나 네사의 모습.(사진=런던 경찰청)

경찰에 따르면, 희생자는 지난 17일 오후 8시 반 직전 키드브룩에 있는 자택에서 나갔다. 수사관들은 희생자가 도보 5분 거리에 있는 피글러 광장 맥줏집에 한 친구를 만나러 가기 위해 집앞 케이터 공원을 지나던 중 참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희생자의 시신은 그다음날인 18일 오후 5시 반쯤 지역 주민센터 근처에서 발견됐다.



이에 대해 한 경찰 관계자는 “서비나의 이동에는 5분 정도밖에 걸리지 않았을 것이지만, 그녀는 목적지에 도착하지 못했다. 지역사회도 우리도 이번 살인 사건에 충격을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 희생자 서비나 네사의 언니 지비나가 사람들 앞에서 추도문을 읽고 있는 모습.(사진=AFP 연합뉴스)

▲ 런던 페글러 광장에서 희생된 여교사를 추모하기 위한 집회에 한 여성이 기도하고 있는 모습.(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네사의 죽음은 페미사이드로 불리는 여성을 대상으로 한 혐오 범죄가 끊이지 않는다는 비난의 목소리가 재차 높아지는 계기가 됐다.

지난 24일 밤 페글러 광장에는 네사의 언니 지비나를 포함한 몇백 명의 사람이 모여 희생자를 추모했다. 이날 지비나는 사람들 앞에서 “우리가 느끼는 감정은 말로 설명할 수 없다. 이는 마치 우리가 나쁜 꿈에 갇힌 느낌”이라면서 “우리 세계는 산산조각이 났고 우리는 할 말을 잃었을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어떤 가족도 우리가 겪은 일을 겪으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