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호주] 오징어 게임 속 ‘달고나 만들기’에 열광하는 호주인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 게임’에 등장하는 달고나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 열광하는 호주인들이 달고나 만들기에 빠져들고 있다. 그들은 오징어 게임속에 등장하는 달고나를 만들어 보며 혹시 자신들이 생존게임에서 살아날 수 있을지 스스로 도전을 하고 있다.

해당 내용은 지난 29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 호주판의 기사에 등장하는 내용으로 기사는 “어떻게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은 호주인들에게 달고나를 만들게 영감을 주었나?”이다.  

해당 기사는 오징어 게임이 한국 드라마임을 강조하며, 드라마속 6개의 생존게임이 한국의 어린이 놀이에서 유래했음을 알리고 있다. 이중 드라마 3회에 등장하는 달고나 게임에서 영감을 받은 많은 호주인들은 이 달고나 생존 게임을 자신의 부엌에서 하고 있다.

그들은 특정 모양의 달고나를 만들고 마치 드라만 속의 등장인물처럼 달고나 모양이 부서지지 않도록 조심해서 바깥부분을 정리한다. 호주인들은 이 모습을 다시 달고나 챌린지 혹은 달고나 오징어 게임 해시태그와 함께 사회관계망 서비스(SNS)에 올려 다른 사람들과 공유한다. 

해당 기사에는 달고나를 만드는 레시피까지 올려져 있을 정도다. 달고나를 만드는 것 뿐만 아니라 달고나를 만들고 난후 식기에 들러붙은 굳어진 설탕을 깨끗하게 씻어내는 방법까지 소개가 되었다. 달고나를 만들면서 사용한 모든 용기들을 한 통에 넣고 뜨거운 물을 채우면 설탕이 녹고 다시 물로 씻겨내면 된 다는 것이 기사가 소개하는 팁이다. 

또 오징어 게임의 줄거리와 등장인물, 출연 배우들의 소개로 이어진 후 시청자들의 찬반 소감까지 소상하게 전하고 있다. 오징어 게임을 차마 보지 못하겠다는 시청자들의 의견은 대부분이 ‘너무 잔혹하다’는 것.

일부 시청자는 “심지어 1회 조차도 다 끝내지 못할 정도로 잔혹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다른 시청자는 “너무나 폭력적이며 너무나 잔혹해 거의 울어버릴 정도”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그러나 기사는 오징어 게임에 열광하는 열혈 시청자들의 의견에 더 비중을 두었다. 한 시청자는 “충격, 잔혹, 폭력적 그러나 마지막까지 멈출 수가 없었다”고 열광했고, 다른 시청자는 “내가 본 한국드라마 중 최고” 혹은 “최고의 작품, 보기 싫으면 보지마라”고 강하게 말하기도 했다.

한편 호주 넷플릭스 순위에서도 일주일째 1위를 고수하고 있는 오징어 게임은 세계 83개국 중 76개국에서 TV프로그램(쇼) 부문 1위를 지키며 킹덤, D.P등에 이어 한국 드라마의 글로벌 적인 폭발력을 이어가고 있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AU@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