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소총 무장한 인물 활보”…독일 경찰 잡고보니 장난감 든 소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위험인물이 거리를 활보 중이라는 신고에 경찰력이 대거 투입됐는데, 알고 보니 장난감을 든 소년이었다. 16일 슈왜비슈는 독일 린다우시 경찰이 위험인물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가 빈손으로 철수하는 소동이 빚어졌다고 보도했다.

15일 독일 남부 바바리아주 린다우시에서 위장복 차림에 소총을 든 남성이 거리를 활보 중이라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현지 식당 주인은 “무장한 남성이 돌아다니고 있다”며 두려움을 호소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연방 경찰 외 순찰차 여러 대를 투입해 대규모 검거 작전을 펼쳤다. 현지 경찰은 “위험인물 신고에 즉시 경찰력을 동원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출동한 경찰에게 포위된 용의자는 15살짜리 평범한 소년이었다. 손에 든 소총 역시 레고로 만든 장난감이었다. 장난감치고는 너무 그럴듯해 식당 주인이 오해한 모양이었다.

총기 오인 사건이 벌어진 린다우시는 2009년 총기 사고로 16명이 숨진 바덴뷔르템베르크주 빈넨덴과 불과 2시간 거리에 있다. 당시를 기억하는 주민들은 이번 사건으로 놀란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다.

사건의 전말을 파악한 경찰은 대규모 경찰력을 철수시키고 소년을 상대로 조사를 진행했다. 로이터통신은 APA통신을 인용해 문제의 소년이 기소됐다고 전했다. 어떤 혐의가 적용됐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이른바 ‘레고 총’이 도마 위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독일 사례는 그나마 장난감이어서 다행이었지만, 미국의 한 총기 업체는 아예 레고 블록으로 겉면을 장식한 진짜 권총을 시판해 빈축을 샀다.

총기 커스터마이징 업체 ‘컬퍼 프리시젼’은 지난 7월 신규 권총 상품 ‘블록 19’를 내놓으면서 “총기 소지 반대자들의 수사를 깨부수고 사격이 엄청나게 재미있다는 사실을 주목시키는 작은 방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총은 재미있다. 사격은 재미있다”라고 강조했다.

이를 두고 현지에서는 총기를 장난감으로 잘못 오인한 어린이들이 사고를 일으킬 가능성을 키운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총기 규제 옹호 단체인 ‘에브리타운 포 건 세이프티’에 따르면 2015년 이후 미국에서는 미성년자의 의도치 않은 총격으로 879명이 사망했고 올해는 114명이 숨졌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