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화산폭발 후 한 달…끝나지 않는 공포 휩싸인 스페인 라팔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17일 촬영된 라팔마 화산의 모습. 사진=EPA 연합뉴스

스페인 카나리아 제도 라팔마섬의 쿰브레 비에하 화산이 폭발한 지 한 달이 지났지만 여전히 그 위세가 수그러들 조짐을 보이지 않고있다. 18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은 쿰브레 비에하 화산이 폭발한 지 정확히 한 달이 지났지만 용암과 지진으로 주민들의 고통은 계속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쿰브레 비에하 화산은 지난달 19일 오후 3시15분 경 폭발했다. 화산 폭발의 여파로 불기둥이 300m 이상, 연기는 6000m 이상이나 치솟아 올랐다. 특히 화산에서 흘러나오는 용암은 사방으로 뻗쳐 흐르면서 섬의 주요 작물인 바나나와 아보카도 농장이 엄청난 피해를 입었다. 여기에 크고 작은 지진이 최근까지 100여 차례 발생해 주민들이 불안에 떨고있다.

실제로 지난 15일(현지시간) 카나리아 제도 화산연구소가 공개한 영상을 보면 용암은 마치 주위를 다 삼켜버릴 듯 빠른 속도로 흘러내린다. 이에 화산연구소 측이 ‘용암 쓰나미’(lava tsunami)라고 묘사할 정도.

▲ 지난 17일 촬영된 용암이 흘러나오는 모습.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지금까지 화산으로 인해 사라진 건물은 약 2000채 정도로 축구장 950개에 해당하는 지역이 용암에 삼켜지면서 사람은 물론 개 등 동물까지 피해를 입었다. 보도에 따르면 라팔마섬의 전체 인구 약 8만3000명 중 7000명 이상이 대피했으며 그나마 화산에서 멀리 떨어진 주민들도 사방에서 날아온 화산재에 시름하고 있다.



특히 라팔마섬이 위치한 카나리아 제도는 주민 다수가 관광업에 종사하는데 이번 폭발로 하늘길이 막히며 경제적으로 큰 타격을 입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