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英 근육맨들, 용암 끓는 라팔마섬 잠입…화산서 셀카 자랑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0일 스페인방송 라섹스타에 따르면 라팔마섬 당국은 출입이 통제된 화산 지역에 몰래 들어간 혐의로 영국 남성 4명을 기소할 방침이다.

한 달 넘게 분화 중인 라팔마섬에 잠입, 펄펄 끓는 용암류를 배경으로 셀카를 촬영한 영국 남성들이 기소 위기에 처했다. 20일 스페인방송 라섹스타에 따르면 라팔마섬 당국은 출입이 통제된 화산 지역에 몰래 들어간 혐의로 영국 남성 4명을 기소할 방침이다.

이들은 스페인령 카나리아제도 테네리페섬 자택에서 배를 타고 약 200㎞ 떨어진 라팔마섬에 잠입했다. 어둠을 틈타 경찰 검문소를 뚫고 위험 지역으로 진입했다. 마스크는 물론이고 다른 보호장비 하나 없이 반소매와 반바지 차림으로 화산 근처까지 간 이들은 용암류 앞에서 환하게 웃으며 셀카를 촬영했다.

▲ 일행 중 한 명은 “특수부대 임무나 마찬가지였다”며 자랑하듯 화산 셀카를 자신의 SNS에 공유하기도 했다. 그는 “비행기, 렌터카, 페리를 타고 바리케이드 주변 통제구역을 돌아보는 야간 하이킹에 5시간이 걸렸다. 하지만 우리는 해냈다. 일생에 단 한 번 있는 짜릿한 경험”이라고 우쭐거렸다.

화산 활동으로 용암류 방향이 바뀌면 자칫 목숨이 위태로울 수도 있었지만 그런 상황은 안중에도 없어 보였다. 카나리아제도화산연구소에 따르면 쿰브레 비에하 화산이 분출한 용암류 온도는 1240℃에 이른다.

일행 중 한 명은 “특수부대 임무나 마찬가지였다”며 자랑하듯 화산 셀카를 자신의 SNS에 공유하기도 했다. 그는 “비행기, 렌터카, 페리를 타고 바리케이드 주변 통제구역을 돌아보는 야간 하이킹에 5시간이 걸렸다. 하지만 우리는 해냈다. 일생에 단 한 번 있는 짜릿한 경험”이라고 우쭐거렸다.

▲ 지난달 19일 분화 이후 쿰브레 비에하 화산은 그 위세가 수그러들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다. 지난달 11일부터 폭발 직전까지 크고 작은 화산성 지진 6632회의 지진을 일으키더니, 분화 이후 현재까지도 매일 수십 차례 지진을 발생시키고 있다./EPA연합뉴스

하지만 이들의 무모한 행각은 곧 영국과 스페인 현지에서 비난 여론을 불러일으켰다. 영국 현지언론은 “근육맨 4명이 펄펄 끓는 용암류를 배경으로 셀카를 촬영했다”며 국제적 망신이라고 힐난했으며, 라팔마섬 당국은 즉각 이들의 신원 확인에 나섰다. 스페인방송 라섹스타는 라팔마섬 당국이 본인은 물론 구조대원의 목숨까지 위험에 빠트린 무책임한 영국 남성 4명에게 불복종 혐의를 적용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달 19일 분화 이후 쿰브레 비에하 화산은 그 위세가 수그러들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다. 지난달 11일부터 폭발 직전까지 크고 작은 화산성 지진 6632회의 지진을 일으키더니, 분화 이후 현재까지도 매일 수십 차례 지진을 발생시키고 있다.

▲ 화산이 쏟아내는 용암과 화산재도 주민 고통을 가중시키고 있다. 카나리아제도화산연구소에 따르면 한 달 넘게 지속한 화산 활동으로 건물 2000채 이상이 파괴됐고 760헥타르가 폐허로 변했다. 전체 인구 약 8만3000명 중 7000명 이상이 대피했으며 그나마 화산에서 멀리 떨어진 주민들도 사방에서 날아온 화산재에 시름하고 있다./AP연합뉴스

화산이 쏟아내는 용암과 화산재도 주민 고통을 가중시키고 있다. 카나리아제도화산연구소에 따르면 한 달 넘게 지속한 화산 활동으로 건물 2000채 이상이 파괴됐고 760헥타르가 폐허로 변했다. 전체 인구 약 8만3000명 중 7000명 이상이 대피했으며 그나마 화산에서 멀리 떨어진 주민들도 사방에서 날아온 화산재에 시름하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