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하! 우주

[아하! 우주] 목성탐사선이 벗긴 대적점의 비밀…폭 1만6000㎞·깊이 5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NASA/JPL-Caltech/SwRI/MSSS/Gerald Eichstädt/Seán Doran

목성의 상징인 대적점(大赤點)의 비밀이 한꺼풀 벗겨졌다. 지난 29일(현지시간) 미 항공우주국(NASA) 주노 탐사팀은 목성 대적점의 깊이를 밝혀냈다는 연구결과를 이날 세계적인 과학전문지 '사이언스'에 발표했다.

거대한 기체 행성인 목성에서 둥그런 오렌지색으로 보이는 대적점은 대기현상으로 발생한 일종의 폭풍이다. 19세기에 관측될 당시 만해도 대적점은 지구의 2~3배 크기로 측정됐으나 1979년 보이저 1, 2호의 관측 결과 지구보다 2배 정도 큰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최근 NASA 주노 탐사에 따르면 대적점은 보이저호 때보다 더 줄어들어, 현재는 1만6000㎞ 정도지만 그래도 지구 쯤은 쏙 들어갈 수 있다.

▲ 탐사선 주노가 목성을 근접비행하며 얻은 영상. 사진=NASA

이번에 NASA 측이 겉으로 보이는 대적점의 폭이 아닌 그 깊이를 밝혀낸 것은 목성탐사선 주노 덕이다. 주노는 대적점의 깊이를 측정하기 위해 지난 2019년 2월과 7월 1만6000㎞의 대적점 위를 비행하며 장착된 마이크로 방사계로 데이터를 수집했다.

그 결과 대적점은 목성 구름 꼭대기를 기준으로 350~500㎞의 깊이를 가진 것으로 파악됐다. 이 정도면 우리 머리 위를 날아다니는 국제우주정거장(ISS)과 비슷한 수준이다.

▲ 목성의 대적점(사진=NASA/SwRI/MSSS/Jason Major)

연구를 이끈 주노 프로젝트 책임연구원인 사우스웨스트연구소(SwRI)의 스콧 볼턴 박사는 “오랜 시간에 걸쳐 목성의 대적점이 존재한다는 것을 알았지만 그 깊이나 매커니즘에 대해서는 알지 못했다"면서 "1만6000㎞의 폭과 이 깊이를 고려하면 대적점은 뚱뚱한 팬케이크를 닮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적점은 앞으로 폭과 깊이가 점점 줄어들 것이지만 여전히 그 자체로 여전히 특별한 존재"라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