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처다부제 신호탄? 남편과 내연남이 한지붕 동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두 남자와 한지붕에서 결혼생활을 하며 사는 브라질 여성 안드레사(가운데)이 남편, 내연남과 함께 인터뷰를 하는 모습

“두 남자를 사랑하게 됐는데 누군가를 속이는 것보다는 이게 낫지 않나요?” 여자는 인터뷰에서 당당하게 이렇게 말했지만,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일처다부제(?)의 신호탄이라도 쏘아 올리듯 남편과 내연남 등 두 남자와 한지붕 삶을 사는 브라질 여자 안드레사의 이야기다.



브라질 북동부 피아우이에 사는 안드레사는 “선입관을 갖고 비판하는 사람도 있고 사회가 손가락질하기도 하지만 전혀 개의치 않는다”며 “우리 세 사람은 늙을 때까지 지금처럼 행복하게 살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남편 미란다와 결혼해 평범한 삶을 살던 안드레사는 레지날도라는 또 다른 남자를 알게 되면서 이중 사랑에 빠졌다.

한동안 남편을 속이며 내연남을 만나던 그는 근본적인 해결책을 고민하다 ‘세 사람 동거’를 떠올렸다고 한다.

안드레사는 “한 남자에겐 아내, 또 다른 남자에겐 연인의 역할을 하다 보니 결국 거짓말을 할 수밖에 없었다”라며 “솔직하지 않은 생활에 고통이 컸다”고 했다.

스스로 솔직하기로 하고 돌이켜 보니 그에겐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고 한다. 두 남자를 동시에 사랑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는 것.

그는 “누구를 버리고, 누구를 선택할 수도 없었다”며 “솔직하게 내 감정을 얘기하고 세 사람에게 동거를 제안했다”고 말했다.

황당한 얘기지만 의외로 남편과 내연남은 안드레사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안드레사는 “사람은 누구나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행복해질 권리와 자유가 있다는 사실을 두 남자가 존중해 주었다”며 곧바로 세 사람의 동거가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걱정했던 불협화음은 단 1차례도 없었다고 한다. 안드레사는 “남편이라고 더 큰 권리를 주장하지도, 내연남이라고 위축되지도 않는다”며 “두 남자가 친해지면서 한 번도 다투지 않고 지금까지 동거생활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두 남자가 (돈을) 버니 덤으로 생활까지 윤택해졌다”며 “늙기까지 세 사람이 지금처럼 행복하게 살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안드레사의 사연은 4일(현지시간) 언론에 소개되며 찬반론이 격하게 충돌하고 있다. “솔직한 게 좋다. 세 사람의 행복을 기원한다”는 의견이 있는가 하면 “사회와 가정의 질서를 깨고 있다. 추잡한 동거를 중단하라”는 비판의 목소리도 높아가고 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