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가난한 베이비시터에게 축구스타가 건낸 통큰 선물 알고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말을 앞두고 베이비시터(아이돌보미)에게 통큰 선물을 한 축구선수가 화제다.

페루 프로축구 1부 리그의 ‘알리안사 리마’에서 공격수로 활약하는 에르난 바르코스가 최근 베이비시터에게 페루의 수도 리마에 있는 아파트 1채를 선물했다.

이 같은 사실은 바르코스가 인스타그램에 공유한 1장의 사진을 본 현지 언론이 취재에 나서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지난달 26일(현지시간) 그는 부인이 베이비시터와 다정하게 찍은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공유했다. 그는 사진에 “마리아(베이비시터의 이름), 많이 많이 많이 사랑합니다! 우리 아이들에게 다정하게 대해주어 고마워요. 행복하길 바랍니다”라는 설명을 달았다.

무언가 심상치(?) 않은 냄새를 맡은 현지 언론은 취재에 나섰다. 알고 보니 바르코스의 부인과 나란히 포즈를 취한 여자는 베이비시터, 사진을 찍은 장소는 바르코스가 베이비시터에게 선물한 아파트였다.

마리아 알카라는 이름의 베이비시터는 올해 아르헨티나 출신인 바르코스가 페루로 이적한 직후부터 그의 아이들을 돌봐왔다. 4명의 자식을 둔 베이비시터 마리아는 경제적 형편이 어려워 빈민가 판잣집에서 살고 있었다.

바르코스는 라디오인터뷰에서 “(처음엔 몰랐는데) 나중에 사정을 알고 보니 자식 4명과 함께 판잣집에 살고 있더라”면서 “정말 좋은 사람인데 이건 아니다 싶어 집부터 바꿔주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그는 “아내와 함께 즉각 아파트를 알아보기 시작했고, 신의 도움으로 마침 리마에서 적절한 아파트를 구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현지 언론은 “누구나 인생을 살면서 수없이 선물을 주고받지만 바르코스의 선물은 한 가족의 삶을 송두리째 바꿔놓은 선물이었다”면서 그의 선행을 크게 보도했다.

베이비시터 마리아는 “너무 예쁜 아파트를 사주셔서 감사한다. 꿈이 현실이 되는 기적이 일어났다. 세계 최고의 고용주가 있다면 아마도 바르코스 부부일 것”이라면서 눈물을 흘렸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바르코스의 선행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었다.

앞서 지난 7월 바르코스는 20억원에 육박하는 초고비용 치료를 받아야 하는 한 브라질 어린이를 위해 자동차를 1등 경품으로 내걸고 추첨행사를 진행했다. 자동차를 비롯한 경품은 모두 바르코스가 사비로 장만해 개최한 행사였다. 추첨권 판매로 얻은 수익은 모두 브라질 어린이에게 기부했다.



한편 바르코스는 축구선수로서도 올해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알리안사 리마는 페루리그 우승을 차지했고, 10골과 8도움을 기록한 바르코스는 우승의 주역이었다. 

사진=에르난 바르코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