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남극서 출생한 사람이 있다?…치열했던 아르헨-칠레의 출산 경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남극에 지어진 아르헨티나의 극지연구소 알미란테 브라운 스테이션. 사진=123rf

남극이 고향이 사람은 얼마나 될까? 원주민이 없는 불모의 대륙 남극에서 태어난 사람이 있을까 싶지만 남미의 2개 국가가 벌인 '영토전쟁'으로 인해 남극이 고향인 사람은 최소한 11명에 달한다.

황당한 전쟁(?)을 벌인 두 나라는 남극과 접해 있는 남미 국가 아르헨티나와 칠레. 두 나라는 1970~80년대 '남극 태생' 늘리기 경쟁을 벌였다. 주민만 있으면 주인 없는 땅을 차지할 수 있다는 원시적 생각을 가진 나라가 많을 때 벌어진 남극 원정출산 경쟁이었다.

아르헨티나 일간 노티페는 9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와 칠레가 벌인 원정출산 경쟁에 대한 기록을 소개했다. 남극의 지분을 늘리기 위해 경쟁에 불을 붙인 건 아르헨티나였다. 1977년 아르헨티나는 남극기지에 임신 7개월째인 임산부를 남극기지로 파견했다.

당시 현직 대위의 부인이었던 이 여자는 1978년 1월 7일 남극기지에서 건강한 남자아이를 출산했다. 공식적으로는 남극에서 태어난 첫 번째 아기다. 남극 태생이 많으면 많을수록 남극에 대한 권리를 주장하는 데 유리하다는 전략적 판단이 만들어낸 '글로벌 1호' 남극 태생이었다.

남극과 접해 있는 또 다른 남미국가 칠레는 이에 질세라 곧바로 경쟁에 뛰어들었다. 칠레는 1979년 남녀 커플을 기지에 파견해 남극에서 백년가약을 맺고 가정을 이루도록 했다.

하지만 두 사람 사이에 아이가 잉태되기까진 상당한 시간이 흘러 칠레를 조바심 나게 했다. 두 사람 사이에선 5년 뒤인 1984년 11월 21일 남자아이가 태어났다. 프레이 몬탈바 남극기지에서 태어난 이 아이는 칠레 국적을 가진 1호 남극 태생이 됐다.

당시 칠레에선 "아르헨티나의 남극 태생 1호 아기는 대륙에서 잉태돼 남극에서 태어났을 뿐이지만 칠레 1호는 현지에서 잉태된 '순수 남극 혈통'"이라는 말까지 돌았다. 남극에 대한 권리를 주장하기 위한 신경전이 얼마나 치열했는지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이후 아르헨티나와 칠레는 남극 태생을 늘리기 위해 경쟁적으로 임산부를 남극기지로 파견했다. 이렇게 양국 간 원정출산 경쟁으로 남극에서 태어난 사람은 모두 11명. 1970~80년대 남극에서 태어난 11명은 아르헨티나와 칠레 양국에 모두 건강하게 생존해 있다.



남극 태생이 많을수록 남극에 대한 지분 권리를 주장하는 데 유리할 것이라는 순진한 생각에서 비롯된 정책적 경쟁이었지만 21세기 들어서도 남극은 여전히 주인 없는 땅으로 남아 있다. 남극 태생을 불리기 위한 원정출산 전쟁이 승자도, 패자도 없이 끝난 셈이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