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페루서 미성년자 울린 성범죄 1만2000건…하루 40건 꼴 발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자료사진

남미 페루에서 미성년자를 타깃으로 한 성범죄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 전문가들 사이에선 "팬데믹 사태 이후 오히려 범죄가 늘어나고 있어 특단의 대책이 요구된다"는 목소리가 높아가고 있다.

8일(현지시간) 페루 여성부가 발표한 공식 통계를 보면 올해 1~10월 페루에선 미성년자를 상대로 한 성범죄 1만2828건이 발생했다. 1개월 평균 1280건, 하루 평균 40건 이상 미성년자를 울린 성범죄가 발생한 셈이다.

페루 여성부는 신체접촉 등 추행부터 성폭행까지 다양한 형태의 범죄를 망라해 통계를 냈다. 피해자는 0~17살 사이 미성년자였다. 가장 심각한 건 성폭력사건이었다.

공식 통계에 따르면 올해 들어 10개월간 페루에선 성폭행사건 8491건이 발생했다. 이 가운데 미성년자를 상대로 발생한 성폭행사건은 5728건이었다. 성폭행사건 중 절반을 훌쩍 웃도는 67.5%가 미성년자를 상대로 한 사건이었던 것이다.

현지 언론은 "미성년자들이 사회적 보호를 받지 못하고 성폭행 위험에 노출돼 있다는 사실을 그대로 보여주는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성별로 보면 피해자 중에는 여자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미성년 피해자의 94.1%가 여자였다.

하지만 실제로는 미성년자를 상대로 한 성범죄가 훨씬 많을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페루 여성부의 사건 집계 방식에 큰 구멍이 있기 때문이다.

페루 여성부는 성범죄 피해자 지원을 위해 '여성긴급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페루 여성부는 이 센터의 도움을 받은 피해자 수를 집계, 통계를 내고 있다.

여성문제 전문가 빅토르 토레스는 "성추행은 말할 것도 없고, 성폭행을 당해도 신고조차 하지 않는 경우가 부지기수"라며 "통계에 잡히지 않은 사건까지 포함하면 실제 성범죄 피해를 본 미성년자는 올해에만 수만 명에 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어린 여자를 노린 성범죄와 함께 페미사이드(여성살해)도 늘어나는 추세다. 페루 여성부가 2009년부터 지난 10월까지 페미사이드로 분류해 집계한 사건은 모두 1563건이었다. 이 가운데 피해자가 미성년자인 사건은 14%였다.



여성부 관계자는 "초기에 한 자릿수였던 미성년자 피해자가 두 자릿수로 늘어난 데 주목하고 있다"며 "해를 거듭할수록 여자라는 이유만으로 살해되는 미성년자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