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악몽이 된 크리스마스…미얀마 군부, 구호 활동가들도 사살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악몽이 된 크리스마스…미얀마 군부, 구호 활동가들도 사살했다(사진=옆으로 늘어선 차들이 불에 타 잔해가 된 모습. 2021.12.27 AP 연합뉴스)

크리스마스였던 지난 25일 미얀마에서 불에 탄 채 발견된 30여 명의 민간인 희생자 중 구호단체 직원 2명이 포함된 사실이 공식 확인됐다.

국제 구호단체 세이브더칠드런은 28일 미얀마 동부 카야주에서 지난 24일 살해된 민간인 최소 35명 중 현지 직원 2명이 포함됐다고 밝혔다.

단체 관계자는 “두 직원은 모두 아동 교육에 열의를 지닌 아버지였다”면서 “생후 10개월 된 아들을 둔 32세 남성은 2년간 교사로서 아이들을 가르쳤고 생후 3개월 된 딸을 둔 28세 남성은 6년 전부터 우리와 활동했다”고 밝혔다.

또 “두 직원은 인근 마을에서 구호 활동을 마치고 사무실로 돌아가던 중 공격에 휘말렸다”면서 “군인들이 차에서 민간인을 강제로 끌어내려 일부는 체포하고 나머지는 죽여 시신을 불태웠다”고 설명했다.

▲ 미얀마군의 민간인 살상 현장. 2021.12.27 AP 연합뉴스

이번 학살 사건은 카야주 프루소 마을 인근 도로에서 노인과 여성, 어린이 등 민간인 30여 명의 시신이 불에 탄 채 발견되면서 알려졌다.

해당 지역은 미얀마군과 반군부 세력의 충돌이 잦은 곳이라서 사건의 배후로 미얀마 군부가 지목됐다.

▲ 미얀마 동부 카야주의 프루소 마을 부근에서 차량들이 완전히 불에 탄 채로 발견됐다. 2021.12.27 AP 연합뉴스

이에 대해 미얀마 군부는 지난 24일 카야주 프루소 인근에서 거동이 수상한 차량 7대를 세우려 했지만, 오히려 공격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미얀마군 대변인 자우민툰은 AFP통신에 “우리 군은 수차례 충돌로 여러 명을 사살했다”고 인정하면서도 사망자 수 등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이와 관련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며 미얀마의 민주화를 위해 압박을 지속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무고한 사람들과 인도주의 활동가들을 목표로 삼는 행위는 용납할 수 없다”면서 “자국민에 대한 미안마 군부의 계속된 잔악 행위는 결국 군부가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미얀마 군부는 지난해 11월 선거가 문민정부의 승리로 끝나자 쿠데타를 일으켜 정권을 찬탈한 뒤 반군부 세력을 유혈 진압했다. 현지 인권단체 정치범지원협회(AAPP)는 쿠테타 이후 미얀마 민주화를 요구하던 국민 1300여 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