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남자 테니스 세계 1위라면 백신 면제?…호주 대륙 ‘분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노박 조코비치(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세계적인 테니스 스타 노박 조코비치(35·세르비아)가 코로나19 백신을 맞지 않고도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에 출전한다.

영국 BBC뉴스 5일 보도에 따르면, 남자 테니스 세계랭킹 1위 조코비치가 코로나19 백신 접종 면제 처분을 받아 호주오픈 참가 자격을 얻었다. 조코비치는 지난해 한차례 코로나19에 확진된 바 있지만 백신 접종을 계속 거부해 대회 출전이 불투명했다. 하지만 최근 의학전문가 평가위원회로부터 예외를 인정받으면서 대회 출전이 가능해졌다. 구체적인 면제 사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조코비치가 면제 처분을 받은 것을 두고 특혜라며 반발했다. 호주 정부는 백신을 맞지 못할 정도로 건강상 심각한 지장이 있을 때에 한해 입국자에게 백신 접종을 면제해주고 있지만, 조코비치의 경우 대회에 참가할 정도로 건강하기 때문이다.

현지인들은 주최 측인 대회 조직위원회는 물론 연방 정부, 심지어 조코비치 선수 본인까지 비난하고 있다.

정부가 부자나 유명인사에겐 방역 조치 예외를 인정하지만 일반인은 아프거나 죽어가는 가족조차 만나지도 못하게 하는 등 이중적인 잣대를 취한다는 지적이다.

▲ 노박 조코비치(사진=AFP 연합뉴스)

멜버른에 있는 병원 응급실 의사인 스티븐 파니스는 트위터에 “조코비치가 얼마나 테니스를 잘 치는지는 상관없다. 백신접종을 거부한다면 출전을 허가하지 말아야 한다”며 “이번 면제 혜택이 사실이라면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줄이기 위해 애쓰는 수많은 사람에게 끔찍한 메시지를 전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영국의 복식 테니스 선수 제이미 머리도 “내가 백신 접종을 받지 않았다면 면제 처분을 받지 못했을 것”이라며 세계 1위 조코비치를 향한 특별 대우를 비판했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절차에 따른 조치”라며 특혜는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