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QR코드 확인도 무사통과... 위조 방역패스 가격은 20만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멕시코에서 위조 방역패스가 공공연히 거래되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최근 보도했다.

개인적인 사정이나 이유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사람, 백신을 접종했지만 러시아산 스푸트니크V처럼 미국에서 인정을 받지 못하는 백신을 접종한 사람 등을 노린 신종 범죄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위조 방역패스는 위조 졸업장이나 출생증명처럼 마음만 먹으면 누구나 구입이 가능하다.

모바일 메신저 또는 소셜 미디어를 이용하든가 공원 등지에서 오프라인으로 브로커와 손쉽게 접촉할 수 있다.

브로커들은 "주문 후 2시간만 기다리면 QR코드 확인절차도 통과되는 방역패스를 만들어줄 수 있다"며 거래를 제안한다. 완벽하다는 위조 방역패스를 손에 쥐어주는 대가로 브로커들이 요구하는 돈은 3500페소, 원화로 환산하면 약 20만 원 정도다.

멕시코의 한 일간지 기자는 멕시코시티 중심부 산토도밍고 공원에서 브로커를 만나 실상을 취재했다.

기자가 "미국 여행을 가기 위해 백신접종 증명이 필요하다. 그냥 가짜 서류가 아니라 온라인 검증도 통과할 수 있어야 한다"고 하자 브로커는 "원하는 백신을 대라. 원하는 대로 만들어줄 수 있다"고 했다.

2시간만 기다리면 모더나,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 등 고객(?)이 원하는 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완벽하게 위조한 증명을 만들어줄 수 있다고 큰소리쳤다.

QR코드 확인도 통과하는가라고 기자가 재차 묻자 브로커는 "(온라인 통과하는 안 되고) 종이서류만 만들어주는 건 초창기 때 일"이라며 "그런 가짜는 가격도 700페소(약 4만원)로 저렴했다"고 답했다.

완벽한 위조 방역패스를 만드는 데 필요한 개인정보는 성명과 생년월일뿐이었다.

브로커는 거래가 한두 번이 아닌 듯 공원 내 CCTV 위치도 훤하게 꿰뚫고 있었다. 브로커는 "(공원에서) 이곳으로 오자고 한 건 여기에 CCTV가 없기 때문"이라며 "(CCTV가 없어야) 마음 놓고 거래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현지 언론은 "1월부터 크루즈 선착장에 들어갈 때까지 방역패스가 요구되는 등 제도가 강화되자 위조 방역패스 거래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