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대만은 지금] 대만, 중국 진출 기업에 “돌아오라”…자국 투자 호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자료사진 123rf.com

대만이 중국에 진출한 대만 기업들을 자국으로 회귀시키는 리쇼어링 정책 ‘대만투자방안’을 계속 지원한다고 강조하면서 중국 대신 자국 투자를 거듭 호소했다.

이는 역내 포괄적 경제 동반자 협정(RCEP)이 지난 1일부터 발효되자 중국이 자국에 투자한 대만 기업들을 대상으로 중국 기업과 마찬가지로 RCEP 효과를 누릴 수 있다며 중국 투자를 호소한 데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지난 12일 주펑롄 중국 국무원 대만판공실 대변인은 “중국에 투자한 대만 기업은 RCEP 회원 우대 관세 및 원산지 규정 혜택을 누릴 수 있다”며 “시장을 확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업 지원 정책 등을 통해 대만 동포와 대만에 더 많은 기회를 가져다 줄 것이며, 중국에서 대만 기업인과 기업이 중국에서 추구하는 꿈을 실현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대만의 중국 담당부처 대륙위원회는 13일 오후 대만 경제부 투자심의위원회의 자료를 인용해 2019년 1월부터 실시된 리쇼어링 정책에 참여해 투자된 금액이 1조 대만달러(약 43조 원)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경제부에 따르면, 지난 7일까지 255개의 대만기업이 1조390억 대만달러를 대만에 투자하기로 했다. 이는 8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예측됐다.

대륙위원회는 정부가 대만 기업이 대만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대만 투자를 계속해서 독려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대만의 리쇼어링 정책은 미중 무역 관계 악화에 따라 차이나 리스크가 커짐에 따라 더욱 빛을 발하는 모양새다.

2010년 164억2천만 달러에 달하던 대만 기업의 대 중국 투자는 2021년 1~11월 47억9천만 달러로 바짝 줄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4.5% 감소한 수치다.

대만 기업들은 대만 외에도 아세안 국가들로도 활로를 모색하며 다각화를 추진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만 싱크탱크 중화경제연구원 대만·아세안연구센터는 지난해 10개월간 대만기업의 대 아세안 국가 투자액이 53억 달러를 초과했다고 밝혔다. 이는 약 20년 만에 대 중국 투자액을 넘어선 것이다. 연구센터는 대만과 아시안 국가 간의 여행이 재개될 경우 이는 더욱 활발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대만의 2021년 경제성장률 예측치는 6.09%로, 11년 만에 최고치를 경신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지난 7일 대만 재정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21년 대만의 수출액과 수입액은 각각 4464억5천만 달러, 3811억7천만 달러를 기록하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652억8천만 달러에 이르는 무역 수지 흑자는 지난해보다 10.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수출액에서는 홍콩을 포함한 중국, 일본, 미국, 유럽 등 5대 시장이 최고치를 기록했다.

류정엽 타이베이(대만) 통신원 koreanlovestaiwan@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