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구정 설 쇠는 中 겨냥한 ‘호랑이’ 광고에 비난 폭주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에서 일명 ‘구찌 타이거’ 캠페인을 벌이며 광고 전면에 실제 호랑이를 등장시킨 해외 명품 브랜드에 대해 비난의 목소리가 제기됐다.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는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구찌(GUCCI)가 중국의 호랑이의 해를 기념하기 위해 새로운 컬렉션을 출시했다’면서도 ‘이들이 선보인 새로운 광고 시리즈에 실제 호랑이가 등장해 논란과 비판의 대상이 됐다’고 17일 보도했다



앞서 지난 4일 해당 브랜드가 일명 ‘구찌 타이거’라는 명칭으로 각종 패션 소품에 호랑이를 등장시키는 ‘음력설’ 컬렉션을 출시했지만, 오히려 역풍을 맞은 것.

이들이 내놓은 임인년(壬寅) 한정판 제품은 화초 일러스트 배경 위로 호랑이가 수 놓인 맨투맨 티셔츠와 드레스, 가방 등이다. 이들이 전면에 내세운 광고 속에는 레트로풍 호텔에서 차를 마시는 모델 옆으로 어슬렁거리는 호랑이가 지나가는 장면이 포함돼 있다. 

그런데, 이 매체의 ‘중국’을 겨냥한 파격적인 광고가 때아닌 논란에 휩싸인 상황이다.

이 매체는 영국 데일리메일이 지난 14일 보도한 내용을 인용해 ‘살아있는 호랑이를 광고 전면에 내세우며 비판의 목소리가 가장 먼저 제기된 것은 영국의 소비자들과 동물보호협회 등을 통해서였다’면서 ‘해당 브랜드가 공개한 광고 속 호랑이는 피아노 앞에서 서 있거나, 바닥에 누워 있다. 하지만 이 광고는 이미 멸종 위기에 처한 동물에 대한 불법 거래를 조장했다’고 지적했다.

또, 미국의 동물권리보호단체인 PETA의 얼리사 알렌 등 관계자들은 이 광고를 겨냥해 “이 브랜드는 야생 동물에게 제공돼야 할 최소한의 필요와 이익에 대해 완전히 역행하는 행위를 했다”면서 “이 광고는 결과적으로 멸종 위기 동물 불법 거래를 조장하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뿐만 아니라, 세계동물보호협회 미국 사무소 측도 ‘해당 브랜드가 최근 공개한 광고에서 호랑이를 등장시킨 것에 대해 우려를 표한다’면서 ‘광고 속 야생동물 사용을 중단할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한편, 해당 광고에 대해 제기된 서방 언론의 비판에 대해 중국 현지 누리꾼들은 엇갈린 평가를 내놓는 분위기다.

한 누리꾼은 “명품 브랜드 업체가 중국인 소비자와 중국 시장을 소중히 여기기 때문에 호랑이를 광고 전면에 내세운 것으로 해석할 수 있는 간단한 사건이다”면서 “특히 광고 속 호랑이의 모습은 매우 온순하고 편안해 보인다. 촬영 중 호랑이의 권리가 침해 당했을 것이라는 주장과는 다른 모습이다. 광고 속 호랑이가 진짜 호랑이었다니 다시 자세히 보고싶은데, 정말 멋지다” 등의 찬성의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또 다른 누리꾼은 “유명한 해외 명품 브랜드가 먼저 야생 동물을 광고 전면에 내세우면서, 다른 소규모 업체들도 같은 양상을 추구하게 될 가능성이 매우 높아졌다”면서 “이로 인해 수많은 사례의 야생 동물들이 불법으로 포획되고, 거래되는 불상사가 생기게 된 것이다. 인간의 욕심으로 결국 멸종 위기에 처한 동물들은 더 큰 어려움에 처하게 될 것이다”고 우려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