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최악의 안전불감증... 전봇대 잡아먹은 2층 주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미니카공화국에서 전봇대를 슬쩍 훔친(?) 건축물이 포착돼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16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이 보도한 사진을 보면 문제의 건축물은 주택으로 보이는 2층 건물이다.

오른쪽 옆면으로 계단이 붙어 있는 이 건물은 중남미 어디에서든 쉽게 볼 수 있는 평범한 풍이지만 자세히 보면 놀라움에 절로 입이 벌어진다.

건물 정면 오른쪽 모퉁이를 지탱하고 있는 기둥이 다름 아닌 전봇대이기 때문이다. 건물 2층을 뚫고(?) 솟구쳐 있는 기둥 위쪽에는 변압기도 달려 있다.

현지 언론은 "언뜻 보면 헷갈릴 수도 있지만 건물의 기둥으로 건축물의 일부분이 된 건 분명 전봇대"라며 "변압기와 연결돼 있는 전선들이 결정적인 증거"라고 보도했다.

문제의 건축물이 도미니카공화국 어디에 있는지, 정확한 소재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2명 여성이 "전봇대를 이용해 건축한 주택을 우연히 목격했다"며 소셜 미디어에 사진을 공유한 게 고발의 시초였기 때문이다. 여성들은 문제의 주택 사진을 찍은 곳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하지만 언론의 보도로 이어지면서 도미니카공화국 공공사업부는 조사에 착수했다.

우선은 문제의 주택이 어디에 위치해 있는지 파악하는 게 급선무다. 관계자는 "문제의 사진을 최초로 공유한 계정을 찾았다"며 "장소를 확인하기 위해 접촉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전봇대가 사유지에 세워져 있는 것인지, 전봇대를 기둥으로 사용화기 위해 건축물이 공유지를 침범한 것인지 알 수 없지만 안전사고의 위험이 커 절대 그대로 방치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일각에선 붕괴사고가 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전봇대는 건축물의 기둥으로 사용될 수 있을 정도로 튼튼하게 만들어지지 않아 무너질 수 있다는 것이다.

현지 언론은 "변압기 때문에라도, 건축학적으로도 전봇대 주택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할 확률은 매우 높다"며 "신속하게 문제의 집을 찾아내 철거조치를 하지 않는다면 후회할 일이 발생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안전 불감증이 만연해 있다고 지적했다.



한 네티즌은 "얼마 전 해외뉴스를 보니 트리하우스를 만들 듯 전봇대를 나무처럼 이용해 집은 지은 경우도 있었다"며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사회가 안전 불감증에 빠져 있다"고 말했다. 문제의 사건은 지난해 11월 멕시코 멕시코주 네자우알고요틀에서 발생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