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42억 투자해 ‘오징어 게임’ 재현한 유튜버, 얼마 벌었나 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오른쪽)을 똑같이 재현한 미국 유튜버의 콘텐츠(왼쪽)

수십 억원을 들여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재현한 미국 유튜버가 지난해 전 세계 유튜버 수입 1위를 차지했다.

영국 일간지 인디펜던트 등 해외 언론의 16일 보도에 따르면, 미국 유명 유튜버 지미 도널드슨(23)은 2021년 한 해 동안 유튜브를 통해 5400만 달러(약 644억 원)를 벌어들이면서 포브스 선정 2021년 수익 1위 유튜버 타이틀을 차지했다.

도널드슨이 지난해 올린 영상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단연 ‘오징어 게임’ 재현 콘텐츠다. 그는 8만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실내 경기장을 대관해 직접 세트장을 꾸몄다. 그리고 드라마와 마찬가지로 456명의 참가자를 초청해 게임을 펼쳤고, 우승자에게는 상금 45만 6000달러(약 4억 4400만 원)을 지급했다. 드라마와 다른 점이 있다면 탈락한 일부 참가자들에게도 상금이 돌아갔다는 사실이다.

 

그가 오징어 게임 세트장과 의상 제작, 참가자 섭외비, 상금 등에 쓴 총 금액은 350만 달러, 한화로 약 42억 원에 달한다.

이 영상은 공개된 지 4시간 만에 1000만 명이 시청할 정도로 인기를 끌었고, 17일(한국시간) 기준으로 조회수 2억 뷰를 돌파했다. 지난해 초까지만 해도 채널 구독자는 5000만 명 수준이었지만, 오징어 게임 영상 업로드를 기점으로 구독자 수가 2000만 명이 넘게 증가했다.

도널드슨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주로 체험형 스턴트 영상을 업로드 해 왔다. ‘최고 수준의 보안 시스템을 갖춘 교도소에서 50시간 보내기’, ‘현상금 사냥꾼에게 쫓기기’. ‘관에 누운 채 50시간 묻혀 있기’ 등의 콘텐츠가 대표적이다.

▲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똑같이 재현한 유튜브 콘텐츠 제작자 지미 도널드슨

그가 지난 한 해 동안 올린 동영상의 총 조회 수는 100억 회가 넘는다. 포브스에 따르면 현재 도널드슨의 채널은 전 세계 유튜브 채널 중 구독자가 가장 많은 채널 8위, 미국 내에서는 3위를 기록했다.

도널드슨은 뉴욕타임스와 한 인터뷰에서 “2배의 노력이 2배의 조회 수로 돌아오지 않는다는 게 유튜브의 매력”이라면서 “100만 구독자를 모으는 데 몇 년이 걸렸지만, 200만명 부터는 구독자의 증가 속도가 빨라졌다”고 설명했다.



한편, 최근 2년간 유튜브 수입 1위를 자리를 지켰던 11세 유튜버 라이언 카지는 올해 7위로 밀려났다. 도널드슨에 이어 유튜브 수입 2위는 격투기 콘텐츠를 제작하는 제이크 폴이 차지했다. 제이크 폴은 지난해 4500만 달러(한화 약 536억 원)을 벌어들였다.

포브스는 “유튜버가 올린 동영상의 조회수만 수입이 되는 것은 아니다. 유튜버들은 동영상 외에도 브랜드 파트너십, 스폰서 계약, 상품 판매 등을 통해 추가적인 수입을 벌어들인다”고 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