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우리 마을에서 살고 싶다고? 그럼 맹장수술부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을에 입주하기 위해선 반드시 수술부터 해야 하는 칠레의 마을이 있다. 특수한 지리적 상황이 반영된 조건이긴 하지만 워낙 이색적인 조건이라 지속적인 화젯거리다. 

입주 조건으로 수술을 내걸고 있는 곳은 지구촌 최남단 마을이라고 할 수 있는 칠레의 비야 라스에스트레야스.

비야 라스에스트레야스에 살기 위해선 우선 건강검진을 받아야 한다.

이때 의무적으로 받아야 하는 수술이 맹장수술이다. 일평생 맹장이 문제가 없었더라도, 당장 불편함이 없더라도 꼭 맹장을 제거해야 한다. 맹장 제거를 거부하면 입주자격이 주어지지 않는다.

칠레 당국자는 "입주를 제한하자는 게 기본 취지는 아니지만 6살 이상인 경우 맹장을 떼지 않으면 입주가 불가능해 일종의 자격조건처럼 작용하는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언뜻 보면 황당해 보이는 조건이 적용되는 건 마을의 지리 환경적 탓이다.

남극과 남미대륙 사이 사우스셰틀랜드 제도에 위치해 있는 비야 라스에스트레야스는 사실상 남극 마을이다. 마을인 만큼 작은 학교와 은행, 심지어 우체국까지 설치돼 있지만 의료진은 손가락으로 꼽을 정도다. 

게다가 현지에 맹장수술을 집도할 수 있는 의사는 단 1명도 없다. 급성 맹장질환이 발생할 경우 현지에선 손을 쓸 수 없다.

 마을에서 가장 가까운 종합병원은 1000km 이상 떨어져 있다. 비행기를 띄우지 않으면 환자이송이 불가능하다. 악천후로 비행기가 뜨지 못하면 환자는 꼼짝없이 마을에 갇히게 된다. 

마을 관계자는 "엄격하게 보일지 모르지만 사실은 입주를 원하는 당사자를 위한 조건"이라고 말했다,

입주에는 금지조항도 있다. 절대 반려동물을 데려갈 수 없다. 혹시라도 유행할 수 있는 유행병을 예방하기 위한 조치다.

입주에 까다로운 조건이 붙는 이런 마을에 살고 싶은 사람이 있을까?

현지 언론에 따르면 마을에는 남극기지 대원의 가족 등이 주로 살고 싶지만 남극 오지생활을 원해 입주한 주민도 없지 않다. 이들은 계절에 따라 대륙을 오가며 살아가고 있다.



 때문에 인구수는 계절에 따라 80~150여 명으로 유동적이다. 겨울에는 인구가 줄고, 여름에는 인구가 늘어난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