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나 좀 풀어줘”…77명 살해한 브레이비크, 10년 만에 가석방 심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8일 가석방 심리에 참석한 브레이비크의 모습. 사진=AP, 로이터 연합뉴스

77명의 무고한 민간인들을 살해한 살인마의 가석방을 논하는 첫 심리가 지난 18일(현지시간) 열렸다. AP통신 등 외신은 이날 노르웨이의 극우주의자 아네르스 베링 브레이비크(42)가 신청한 가석방에 대한 첫 심리가 열렸다고 보도했다.

‘세기의 살인마’로도 불리는 브레이비크는 지난 2011년 7월 22일 오슬로의 정부청사 인근에서 폭탄테러를 일으켜 8명의 목숨을 앗아가고 우퇴위아 섬에서 여름 캠프 중이던 학생들에게 총기를 난사해 69명을 살해했다. 이같은 혐의로 브레이비크는 노르웨이의 법정 최고형인 21년 형을 선고받고 교도소에 수감 중에 있다. 이날 열린 가석방 심리는 10년 복역한 이후에는 누구나 가석방을 신청할 수 있다는 노르웨이 법에 따른 것이다.

이날 수감 이후 첫 가석방 심리에 참석한 브레이비크는 검은색 정장을 차려입고 법정에 출석했으며, 특히 나치 경례를 하고 '백인 민족에 대한 학살을 멈춰라’라는 글귀가 씌여진 종이까지 들었다.

▲ 사진=AP 연합뉴스

브레이비크는 이날 1시간 넘게 진행된 발언을 통해 "내가 10년 전에 얼마나 세뇌되었는지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 내가 세뇌된 것은 내 잘못이 아니다"라는 황당한 주장을 늘어놓았다. 이어 "네오나치 신념을 계속 지지하지만 폭력은 자제할 것"이라며 더이상 사회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는 요지의 주장을 펼쳤다.

현지언론은 브레이비크가 가석방 심리를 통해 자신의 인종차별적 견해를 사회에 전파할 기회로 삼았다고 평가했다. 보도에 따르면 가석방 심리는 사흘간 진행될 예정이며 실제로 풀려날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측 역시 사회를 보호하기 위해 브레이비크를 계속 구금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지난 10년 동안의 수형 생활 중 브레이비크는 여러차례 언론의 주목을 받아왔다. 특히 그는 지난 2015년 7월 교도소에서 자신의 인권이 침해받고 있는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그 내용은 황당하다. 수감 중인 자신이 교도관과 의료진하고만 이야기할 정도로 극심하게 고립돼 있으며 면회 제한과 편지 검열을 당하고 있어 유럽인권헌장에 보장된 인권을 침해당하고 있다는 것.

또한 브레이비크는 법무 당국에 “게임기 플레이스테이션2를 3으로 바꿔달라”, “편안하게 게임을 즐길 수 있게 소파로 바꿔달라”, “성능 좋은 에어콘으로 교체해달라” 등을 요구하며 수감이후 줄기차게 인권 타령을 해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