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극단적 민족주의 중국인들 돈 쓸 땐 일본사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민족주의와 중화사상을 강조하는 중국에서 최근 들어와 일본어 간판을 한 상점들이 속속 들어서 논란이다.

중국 관영매체 관찰자망은 지난 13일 보도된 일본의 ‘서일본신문’을 인용해 ‘중국의 유명 브랜드 상품 중 일본 히라가나를 사용한 업체가 상당하다’고 18일 보도했다. 극단적인 민족주의와 애국심을 강조하는 중국에서 역설적으로 기업 브랜드 명칭에는 일본어를 사용해 고가 전략을 추구하고 있다는 것을 정면에서 비판한 것. 

기사에 따르면, 중국의 상당수 고가 전략을 펴는 식음료 회사 중 베이징에 기반을 두고 운영 중인 업체들 가운데 일본어의 히라가나 ‘の’를 사용한 업체 수가 무려 10곳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 매체는 베이징에 거주하는 일본인 취재원 사카모토 노부히로 씨의 조사 사례를 공개했다.이 취재원은 “중국에서 고급화 전략이 통한 사례로 꼽히는 밀크티 전문점 나이쉐더차(奈雪の茶)와 네일샵, 편의점에 주로 입점 돼 판매 중인 아이스크림과 사탕류, 육포 등의 상품에서도 쉽게 일본어 히라가나를 확인할 수 있다”고 했다.

중국 광고홍보업계에 근무하고 있다고 밝힌 이 취재원은 베이징 본토 출신의 중국인과의 인터뷰 사례를 공개하며 “중국인들의 대부분이 일본어를 배운 적이 없어서 간판이나 브랜드 명칭에 포함된 일본어를 읽거나 쓰는 것에 어려움을 느낀다”면서도 “하지만 일본어가 포함된 브랜드 명칭에서 이유를 설명할 수는 없지만 고급스러운 느낌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고 밝혔다. 

일본어가 포함된 브랜드 명칭을 통한 제품의 고급화 전략이 상당수 중국 소비자들에게 성공했다는 것.  

그는 “일본 브랜드가 주는 안정적인 이미지와 고품질에 대한 인식 덕분에 중국 소비자들은 일본어가 적힌 브랜드 명칭을 발견하고 제품을 믿고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 여긴다”면서 “단지 일본어 한 두 문자가 들어갔다는 것으로 소비자들에게 만족감과 안정감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상당수 중국 업체들이 히라가나를 사용해 제품이 마치 일본 브랜드인 것처럼 의도적으로 오해하게 만들기도 하는 것 같다”고 했다.

이 같은 분위기에 대해 현지 매체들은 일본어가 적힌 광고판과 브랜드 명칭이 통용된 것은 지난 1980년대 후반 처음 시작됐다고 분석했다.

당시 홍콩 여행이 자유화되면서 홍콩 다수의 기업체와 브랜드가 일본어를 차용, 일본인 관광객을 모집하기 위한 홍보 수단으로 사용했기 때문이다. 

또, 이 무렵 일본의 유명 식음료 브랜드인 기린사의 음료 ‘오후의 홍차’(午后の红茶)가 홍콩에서 판매되기 시작했다. 이후 2004년 이 브랜드는 중국 본토 진출에 성공, 광저우와 베이징 두 곳의 도시에서 판매가 허가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때 시작된 히라가나를 차용한 브랜드들이 하나둘씩 중국 본토에 유입됐고, 이후 2010년대에 들어와 중국 청년들 사이에서 히라가나 ‘の’를 포함한 간판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했다고 현지 매체들은 분석했다. 

이 같은 현상에 대해 중국 식품산업분석가 주단펑은 현지 언론 신징바오와의 인터뷰에서 “상표부터 포장까지 모두 일본 풍의 제품이 상당하다”면서도 “하지만 실제 생산지와 판매 시장 모두 중국이다. 이런 브랜드들의 현재 가치가 아무리 높아도 장기적인 성장 관점에서 보면 특색이 없다는 점에서 결국 반짝하고 사라질 가능성이 크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특히 소비자들의 인식이 점차 성장하면서 생산지와 제품 관련한 정보에 관심을 두는 이들이 늘어날 것이다”면서 “만일 해당 브랜드의 품질이 소비자들이 기대하는 수준 이상을 뛰어넘지 못한다면 오히려 일본풍을 강조해 일본 제품으로 조작해 판매한 제품이라는 것이 밝혀지게 되고, 결과적으로 소비자들에게 버림받게 된 것”이라고 비관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