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돌풍에 뒤집힐 뻔한 여객기…英 히드로 공항 착륙 영상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돌풍에 뒤집힐 뻔한 여객기…英 히드로 공항 착륙 영상 화제

폭풍우가 몰아친 영국 런던 히드로공항에서 여객기 조종사가 매우 어려운 착륙을 시도하는 모습이 온라인상에 공개돼 화제다. 해당 여객기는 최종적으로 착륙에 성공했지만, 그전 착륙 시도에서 뒤집힐 듯 기울어져 꼬리 날개 부분이 활주로에 끌리는 듯한 모습도 보였다.

CNN 등에 따르면, 애버딘발 런던행 영국항공(BA) 1307편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80분간 비행의 끝을 아슬아슬하게 마무리했다.

당시 히드로 공항에 착륙하기 위해 접근한 에어버스 여객기(A321neo)는 한눈에 보기에도 알 만큼 강풍에 휘청거려 일부 바퀴가 지면에 닿은 뒤에도 자세를 좀처럼 잡지 못했다.

기체는 그대로 옆으로 넘어질 듯 왼쪽으로 크게 기울어진 뒤 꼬리 날개 부분은 활주로에 부딪힌 것처럼 보이기도 했다.

이때 조종사는 착륙 시도를 중단했다. 안전하게 착륙하기 위해 다시 이륙했다.

당시 착륙 장면을 촬영해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공개한 런던 시민 제리 다이어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해당 조종사의 기술이 얼마나 뛰어난지를 보여주는 사건이었다”면서 “해당 장면은 현장에 도착한지 불과 몇 분 뒤 촬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영국은 시속 약 145㎞의 폭풍 코리의 영향으로 2명이 사망하고 많은 가구가 정전되는 등 피해를 입었다. 다이어에 따르면, 공항에서의 풍속은 추정 시속 약 32㎞로 그렇게까지 빠르지 않았지만, 당시 두 동의 빌딩 사이에 생긴 돌풍이 활주로에 몰아치고 있었다.

당시 비행 기록에 따르면, 기체는 시속 약 225km의 속도로 지상에 접근한 뒤 급상승해 4분 만에 고도 1173m에 도달했다.

두 번째 착륙은 16분 뒤 안전하게 이뤄졌다. 기체 꼬리 부분이 실제로 활주로에 접촉했는지, 아니면 그렇게 보였을 뿐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해당 기체에 타고 있던 리처드 톰슨 하원의원은 CNN에 “조종사는 매우 위험한 상황 속에서도 전문성과 침착함을 갖고 대처했다”면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사진=빅 젯 TV/유튜브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