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베이조스의 ‘5400억 요트’ 위해 문화재 해체하는 네덜란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마존 창업주 제프 베이조스의 호화 요트가 지나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철거 및 재조립이 결정된 네덜란드 로테르담 시의 다리

네덜란드 로테르담시가 아마존 창업주인 제프 베이조스의 호화 요트를 위해 지역 명물인 144년 된 건축물을 부분 철거하기로 했다.

AFP, 뉴욕 포스트 등 해외 언론의 2일 보도에 따르면, 현재 로테르담시 인근 도시인 알블라세르담의 조선소에서는 베이조트의 호화 요트인 ‘Y721’이 건조 중이다. 길이 127m의 이 요트는 건조 비용이 4억 8500만 달러(한화 약 5825억 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올여름에 건조 완료 예정인 베이조스의 요트가 바다로 나가기 위해서는 반드시 로테르담시를 거쳐야 한다. 문제는 로테르담시 항구에 있는 코닝스하벤 다리 아래를 지나가기엔 베이조스의 요트가 너무 크다는 사실이다.

코닝스하벤 밑을 통과할 수 있는 선박 높이의 최대 40m 정도다. 결국 로테르담시는 ‘다리 일부 분해’를 결정했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로테르담시 당국은 다리 일부를 분해해 베이조스의 요트가 지나간 뒤 재조립할 예정이다. 다리의 분해 및 조립 비용은 베이조스가 부담한다.

▲ 아마존 창업주 제프 베이조스

로테르담시 대변인은 “이 길이 (요트가) 바다로 향할 수 있는 유일한 경로”이라면서 “경제적으로 매우 중요한 프로젝트를 완료하기 위한 유일한 대안이다. 다리의 중간 부분을 분해하고 재조립하는 데 2주 이상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현지에서는 분해와 재조립이 결정된 다리가 140년이 넘은 역사를 자랑하는 문화재라는 점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코닝스하벤 다리는 1878년 다리 일부가 열리고 닫히는 선개교로 건설됐다. 1927년 서유럽 최초의 철도교로 재건됐고, 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의 폭격으로 무너졌다가 1940년 재건됐다.



다른 철도 노선이 마련된 1990년대 초반부터 열차 운행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 당시 로테르담시 당국이 쓸모가 없어진 다리라며 철거하려 했지만, 주민들이 반대해 무산됐다.

톤 베세린크 로테르담 역사학회 회장은 “일자리도 중요하지만, 우리의 산업 문화재가 얽혀 있다면, 일자리를 위한 조치에도 제한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로테르담시 소속 정치인인 스테판 루이스 역시 트위터에 “베이조스는 구조적으로 직원을 해고하고, 세금을 회피해 돈을 벌었다”면서 “우리는 이제 아름다운 국가 기념물까지 철거해야 하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