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든 정의 TECH+

[고든 정의 TECH+]면봉으로 찌르는 대신 숨 만 쉬면 코로나 19 진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 19의 정확한 진단을 위해서는 검체 채취가 중요하다. PCR 검사의 경우 대부분 의료진이 면봉을 깊이 넣어 검체를 채취하기 때문에 정확도가 높지만, 대신 검사할 때마다 불편을 감수해야 한다. 신속 항원 검사의 경우 상대적으로 검체 채취가 쉽지만, 정확도가 크게 떨어지는 것이 단점이다. 

따라서 코로나 19 대유행 초기부터 많은 연구자들이 PCR 검사만큼 정확도가 높으면서 간편하고 빠르게 검사할 수 있는 대안을 연구했다. 그중 하나가 바로 숨을 내쉴 때 나오는 바이러스나 바이러스 대사 산물을 채취해 진단하는 호흡 검사법이다.

싱가포르 난양 공대의 연구팀은 대유행 초기부터 호흡 검사를 이용한 코로나 19 신속 진단 키트를 개발해왔다. 이를 위해 연구팀은 존재를 증명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는 바이러스 RNA가 아니라 바이러스 감염 결과 생성되는 휘발성 유기 화합물 (volatile organic compounds, VOCs)에 초점을 맞췄다. 

검체 채취는 호흡 검사기를 입에 물고 15초 정도 숨 쉬면서 이뤄진다. 이때 검사기 안에 폐에서 나온 휘발성 유기 화합물이 수집된다. 표면증강 라만 산란법 (Surface-Enhanced Raman Scattering, SERS)을 이용하면 5분 이내로 휘발성 유기 화합물의 패턴을 분석할 수 있다. 코로나 19 감염이 의심되면 PCR 테스트로 확진한다. 

원리상 신속 항원 검사보다 정확도가 떨어질 것 같지만, 501명의 참가자를 대상으로 테스트했을 때는 95% 이상의 민감도와 특이도를 보여 PCR 검사를 대신할 수 있는 수준이었다. 의료진이 직접 검체를 채취할 필요가 없고 검사 과정도 고통이 없으며 결과까지 정확하고 빠르기 때문에 만약 실제로 상용화된다면 코로나 19 진단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다만 정확도를 입증하더라도 아직 비용 문제 및 기기 보급 문제가 남아 있다. 집에서도 할 수 있는 신속 항원 검사나 이미 병원에서 널리 사용되는 PCR 검사와 달리 달리 라만 분광기는 가정이나 의료 기관 모두에서 흔한 장비가 아니기 때문이다. 비용 역시 수용 가능한 수준이어야 한다. 연구팀은 이 진단 키트의 상용화를 위해서 준비 중이다. 과연 코로나 19 진단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수 있을지 결과가 주목된다.

고든 정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