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왕따 소녀 위해 함께 등굣길 나선 북마케도니아 대통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다는 이유로 왕따를 당한 소녀(가운데)를 위해 함께 등굣길에 나선 북마케도니아 대통령(왼쪽)

학교에서 왕따를 당한 다운증후군 소녀를 위해 북마케도니아 대통령이 직접 나섰다.

미국 CNN 등 해외 언론의 11일 보도에 따르면, 스테보 펜다로프스키 북마케도니아 대통령은 지난 7일 고스티바르시의 한 초등학교에 다니는 엠블라 아데미(11)의 집을 직접 찾았다.

엠블라는 당시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다는 이유로 학교에서 왕따 등 괴롭힘을 당하고 있었다. 엠블라와 같은 반 학생들의 부모는 “엠블라가 때때로 공격성을 드러내며 수업을 방해한다”고 주장했고, 불평과 불만이 이어지자 교사는 엠블라를 다른 학생들과 격리했다.

엠블라는 지난 1일부터 매일 격리된 교실에 홀로 앉아있어야 했다. 이를 알게 된 엠블라의 부모는 딸의 왕따 피해 사실을 지역 당국 홈페이지에 알렸는데, 우연히 이를 알게 된 펜다로프스키 대통령이 직접 나서겠다고 결정한 것.

▲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다는 이유로 왕따를 당한 소녀(가운데)를 위해 함께 등굣길에 나선 북마케도니아 대통령(왼쪽)

북마케도니아 대통령실은 “펜다로프스키 대통령이 엠블라 및 가족과 함께 (왕따 피해 등) 가족이 매일 겪는 어려움에 대해 이야기하고 해결책을 논의했다”고 전했다.펜다로프스키 대통령은 지난 7일 엠블라의 집을 찾아 소녀에게 직접 선물을 건넸다. 이후 엠블라의 손을 잡고 학교까지 직접 걸어갔고, 엠블라가 교문에 들어설 때에는 손을 흔들며 인사하기도 했다.



이어 “펜다로프스키 대통령은 특히 발달장애 아동과 관련해, 이 아동들은 마땅히 누려야 할 권리를 누릴 수 있을뿐만 아니라 학교 교실과 운동장에서도 평등하게 환영받고 있다고 느낄 수 있어야 한다”면서 “이는 국가로서뿐만 아니라 개인으로서도 우리의 의미이며, 공통된 사명이라고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펜다로프스키 대통령은 엠블라의 부모가 딸과 같은 아이들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싸우는 것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