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대만은 지금] 대만 외교부 “‘오랜 친구 美 폼페이오 전 국무장관 3월초 대만 방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이크 폼페이오 전 미국 국무부 장관이 다음 주 3월 2일부터 5일까지 대만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대만 외교부가 21일 확인했다. 

이날 대만 외교부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전 국무부 장관 부부의 방문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방문 기간 동안 차이잉원(蔡英文) 총통과 라이칭더(賴清德) 부총통 등을 비롯해 유시쿤(游錫堃) 입법원장, 우자오셰(吳釗燮) 외교부장 등을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폼페이오 전 장관이 대만과 미국 간 긴밀하고 우호적인 관계를 강화하기 위해 4일 한 재단이 주관 하는 연설에 참여할 예정으로 정계, 재계, 학계 등 각계각층의 인사들과 교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외교부는 폼페이오 장관에 대해 "대만을 장기적으로 지지해 준 오랜 친구"라며 그가 국무장관으로 재임하던 트럼프 행정부 시절 대만에 대한 무기 판매를 촉진하고 관련 문서인 '6항 보증'(六項保證)의 기밀을 해제하며 안보 공약을 강화해 관계 증진에 지대한 공헌을 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어 그가 재임하는 동안 대만과 미국 사이 여러 가지 새로운 양자 메커니즘이 만들어져 다양한 분야에서 글로벌 파트너가 될 수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만-미국 인도태평양 민주 거버넌스 협의’, ‘대만-미국 경제 번영 파트너십 대화’, ‘대만-미국 교육제안’, ‘대만-미국 과학기술 협력 협정 체결’ 등을 예로 들었다. 

지난해 3월 폼페이오 전 장관은 대만 중앙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퇴임 후 첫 대만 방문을 고대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대만도 그의 대만 방문 초청을 중요하게 여겨온 것으로 전해졌다. 

대만 자유시보는 폼페이오 장관은 방문 기간 중 TSMC 등 주요 기업 수장들과의 회담도 예정되어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폼페이오 장관은 가장 대만을 지지한 미 국무장관으로 미국이 결성한 '반중 동맹'에서 대만의 중요성을 주장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대만은 중국의 일부가 아니다”라고 공개적으로 말을 꺼내는가 하면 지난해 대만산 파인애플이 중국으로부터 금수조치를 당한 뒤 대만산 말린 파인애플을 먹으며 체스를 두고 있는 사진을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다. 



아울러, 트럼프 정부의 대중 정책의 설계자로 알려진 위마오춘(余茂春)도 폼페이오와 함께 대만을 방문할 것으로 전해졌다. 폼페이오와 위마오춘은 퇴임 후 미국 싱크탱크 허드슨연구소에 소속되어 있다.

류정엽 타이베이(대만) 통신원 koreanlovestaiwan@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