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진맥으로 코로나19 잡겠다’...의사 모자란 홍콩 결국 중의사 배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홍콩이 코로나19 확산 문제에 대응해 중국식 전 시민 대상 강제 검사를 앞둔 상황에서 중의학을 전면에 내세운 코로나19 치료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리는 분위기다.

홍콩 매체 ‘데일리 홍콩’은 이 지역 최대 규모의 민영방송 TVB가 친중파 정당인 민건련(民建聯) 소속 양희 의원과의 인터뷰 내용을 인용해 “홍콩에 이미 8천 명의 중의학 전문 의원이 등록돼 있는데 왜 홍콩 특구가 이들을 방역 일손 현장에 활용하지 않는지 의문”이라면서 “중의학과 서양 의학을 접목해 중증 환자를 치료할 시 그 효능이 배가 된다는 사실은 이미 입증됐다”고 주장했다.

민건련은 홍콩 내 친중계 정당 중 가장 규모가 큰 정당으로 홍콩 유일의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인 탐유충 의원 역시 민건련 소속이다.

홍콩섬을 지역구로 한 양희 의원은 현재 홍콩 내 코로나19 확진자 확산 문제에 대해 “중의학 전문 의료진들이 야보관(亞博館)에 마련된 공공 간이 치료소에서 일평균 단 5~10건의 환자 치료에만 참여하는 데 그치고 있다”면서 “홍콩 정부가 중의사를 코로나19 사태에 투입시켜 문제를 조기에 해결하려는 의지가 없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홍콩중의학회 천융광(陳永光) 회장은 중의학적 진찰 방식에 대해 “환자의 눈을 통해 코로나19 확진 여부와 중증 증세 정도를 판단할 수 있다”면서 “특히 최근 들어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가 급증한 상황에서 의료진 부족 문제가 심각하다는 점에서 중의학 전문가가 방치된 환자들에게 도움을 준다면 상황이 완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힘을 실었다.

천융광 회장은 중국 본토에서 지원 중인 중의학 전문가를 활용한 코로나19 환자 치료 상황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그는 “중국 본토에서는 이미 코로나19 확진자를 중의학과 서양 의학을 중복 사용해 치료하고 있다”면서 “실제로 지난주 금요일 40도 이상의 발열 증세를 호소했던 코로나19 환자 A씨가 서양의학을 활용한 의약품을 처방받은 후 약을 복용했으나 눈에 띄는 증세 완화가 없었다. 하지만 중의약을 복용한 지 단 하루 만에 발열 증세가 크게 완화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처방 받은 중의약을 지속적으로 복용해서 추이를 꾸준하게 지켜봐야 한다”면서 “확실한 것을 서양의학으로 그 증세가 완화되지 않았던 환자에게 중의학으로 처방한 알약 몇 알이 큰 효과를 얻었다는 점이다. 기침 증세도 완화됐고, 호흡기를 꽉 막았더 가래 증세도 크게 호전됐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목소리가 제기되자, 캐리 람 행정장관은 중국 본토의 중의학 전문가 다수를 홍콩에 초청하는 등 중의학 활용 방식에 대해 이 분야 전문가들의 의견을 경청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한편, 홍콩은 21일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067명을 기록하는 등 일일 확진자가 사흘 연속 6천 명 대를 기록했다. 누적 감염자 수는 5만 2830명에 달한다. 또, 홍콩은 내달 초 주민 750만 명에 대한 3차례의 전수 검사를 실시, 3주 내에 전수 검사를 완료해 숨어있는 감염자를 시설 격리하겠다는 방침이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