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8년 사랑한 결과가 지참금 1600만원 요구냐” 中 남성의 절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달원은 “리쑤앙쑤앙 씨, 당신의 남자친구가 8년 사랑의 가치가 고작 8만 8000위안(약 1650만원) 밖에 되지 않느냐고 대신 물어봐 달랍니다”라고 소리쳤다.

중국에서 결혼 지참금을 둘러싼 남녀 간 갈등이 또 불거졌다. 22일 중국 지무신문은 신부 측의 과도한 지참금 요구에 화가 난 신랑이 배달원의 입을 빌려 신부에게 분노를 표출했다고 보도했다.

20일 동영상 하나가 중국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뜨겁게 달궜다. 중국 저장성 항저우에서 촬영된 영상에는 배달원 한 명이 누군가의 집 앞에서 고함을 지르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배달원은 “리쑤앙쑤앙 씨, 당신의 남자친구가 8년 사랑의 가치가 고작 8만 8000위안(약 1650만원) 밖에 되지 않느냐고 대신 물어봐 달랍니다”라고 소리쳤다.

배달원은 이어 “‘대학 때부터 8년을 만났고 우리 어머니가 신혼집 비용도 다 댔는데, 네 부모님은 차이리(彩禮)까지 요구한다. 우리 사이가 겨우 이 정도였느냐. 이번엔 나도 우리 어머니 편이다. 네가 나를 정말 사랑한다면, 지참금 같은 건 신경 쓰지 말아야 한다’라는 말을 남자친구가 전해 달랍니다”라고 외쳤다.

▲ 배달원은 “연인 관계에 금이 갈까 걱정했는데, 고객은 사정 좀 봐달라고 하소연했다. 요구사항을 들어달라고 고집을 부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외친 이름은 고객의 여자친구가 아닌 남성 고객의 이름이었다고 덧붙였다. 관련 동영상은 고객 보고용이며, 해당 고객에게 동영상 사용 허락을 받았다고도 말했다.

동영상 확산 후 현지에서는 차이리, 즉 신랑 측이 신부 측에 건네는 지참금을 둘러싼 격론이 펼쳐졌다. 중국 네티즌 의견은 “고작 8만 위안 가지고 신부에게 망신을 줬다”와 “요즘 같은 때 납채금이 웬 말이냐”로 갈라졌다. 물론 “납채금과 지참금은 양가 사정과 배경에 따라 분수껏 하면 될 것이다”라는 의견도 있었다.

이에 대해 지무신문은 동영상 속 배달원을 수소문, 더 자세한 이야기를 전달했다. 배달원 왕모씨는 22일 지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17일인가 18일이었다. 한 고객이 배달앱으로 치킨을 주문하면서 특이한 요구를 했다. 여자친구에게 자신의 말을 대신 전해달라는 거였다”고 밝혔다.

배달원은 고객이 자신의 결혼에 얽힌 사연을 들려주며 요구사항을 들어달라고 간곡히 부탁했다고 설명했다. 배달원은 “연인 관계에 금이 갈까 걱정했는데, 고객은 사정 좀 봐달라고 하소연했다. 요구사항을 들어달라고 고집을 부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외친 이름은 고객의 여자친구가 아닌 남성 고객의 이름이었다고 덧붙였다. 관련 동영상은 고객 보고용이며, 해당 고객에게 동영상 사용 허락을 받았다고도 말했다.

▲ 14일 닝샤자치구 인촨시의 한 남성은 지참금 50만 위안(9400만원)을 준비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6년 동거한 여성과 생이별했다. 여성 가족은 남성과 있는 여성을 강제로 끌고 간 것으로 알려졌다.

▲ 12일 허난성 카이펑의 한 결혼식장에서는 신부의 무리한 지참금 요구로 예식이 지연된 일이 있었다. 결혼식장으로 향하는 차에 타기 전 이미 지참금 14만8000위안(약 2700만원)을 받은 신부는 결혼식장 도착 후 6만6000위안(약 1200만원)을 추가로 요구했다. 신부는 신랑 아버지가 하객으로 온 친척과 친구들에게 돈을 빌려 지참금을 송금한 후에야 차에서 내려 식장으로 향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랑 측이 신부 측에 감사의 의미로 보내는 차이리, 즉 지참금은 중국의 오랜 관습이다. 차이리를 주고받지 않는 경우도 있지만, 신부 측이 신랑 측에 집과 차는 물론 수십만 위안의 차이리까지 요구하면서 파혼으로 치닫는 일이 끊이지 않고 있다.

14일 닝샤자치구 인촨시의 한 남성은 지참금 50만 위안(9400만원)을 준비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6년 동거한 여성과 생이별했다. 여성 가족은 남성과 있는 여성을 강제로 끌고 간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허난성 카이펑의 한 결혼식장에서는 신부의 무리한 지참금 요구로 예식이 지연된 일이 있었다. 결혼식장으로 향하는 차에 타기 전 이미 지참금 14만8000위안(약 2700만원)을 받은 신부는 결혼식장 도착 후 6만6000위안(약 1200만원)을 추가로 요구했다.

지참금을 주지 않으면 차에서 내리지 않겠다고 버티는 신부 때문에 예식은 지연됐다. 신부는 신랑 아버지가 하객으로 온 친척과 친구들에게 돈을 빌려 지참금을 송금한 후에야 차에서 내려 식장으로 향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