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럭셔리 스포츠카 닮은 호버크래프트 등장…판매가 1억2000만원부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럭셔리 스포츠카 닮은 호버크래프트 등장…판매가 1억2000만원부터

럭셔리 스포츠카를 닮은 역대 최고 속력의 호버크래프트(압축공기를 뿜어내 기체를 띄워서 나는 수륙양용 차량)가 등장했다.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현지 전기차업체 ‘본메르시에’가 세계 최초의 스포츠 호버크래프트를 개발했다.

호버크래프트는 고압 공기를 아래로 분사해 차체를 띄워 이동하는 수륙양용 차량으로, 공기부양정이라고도 한다.

스포츠 호버크래프트 ‘아로사’는 사실 2014년 다른 이름으로 처음 공개됐지만, 수년간 개선 끝에 출시됐다.

개발업체는 얼마 전 사이트에서 계약금 1000달러(약 120만 원)에 사전 예약 판매를 시작했다. 기본 판매가는 10만 달러(약 1억2000만 원)이지만, 옵션에 따라 가격은 더 높아진다.

현재 업체는 아로사를 50대까지 제작중이며, 예약 구매자는 180명이 넘는다고 밝혔다. 정식 판매는 빠르면 내년 여름이다.



탄소섬유로 만들어진 아로사의 최고 속도는 시속 96㎞ 이상. 슈퍼카만큼 빠르지 않지만, 역대 가장 빠른 호버크래프트다.

미국의 엔지니어이자 창업자인 마이클 메르시에의 이름을 딴 본메르시에가 디자인한 아로사는 “최첨단 호버크래프트와 전기차의 혁신을 결합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좌석은 운전석과 승차석이 전투기처럼 전방석과 후방석으로 배치됐으며, 운전석에는 디지털 대시보드가 탑재됐다. 순수 전기 파워트레인을 갖추고 있으며 3개의 전기 모터가 동력을 공급한다.

앞쪽 바퀴은 사실 차체를 띄우기 위한 부양팬이다. 이 같은 구조는 전진과 후진, 회전, 정지를 쉽게 해준다고 개발업체는 덧붙였다.

사진=본메르시에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