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대만은 지금] 홍콩 블랙리스트 영화배우, 대만 귀화 1년 후 당당한 사업가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홍콩출신 배우 두문택. 사진=유튜브 TVBS 뉴스 캡처

중화권 영화 ‘공수도’, ‘렛츠잇’, ‘깡패들’ 등으로 이름이 널리 알려진 홍콩 출신 영화배우 두문택(杜汶澤·채프먼 토)이 대만으로 이민한 지 1년이 지났다며 대만 여권과 신분증을 소지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대만 자유시보 등에 따르면, 한동안 활동이 뜸했던 두문택은 이날 자신이 출시한 레토르트 식품 홍보 행사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중국이 싫어할 만한 발언을 거침없이 쏟아냈다. 그는 “홍콩인들이 대만과 일본 제품의 품질에 대해 가장 확신을 갖고 있지만 가장 확신을 갖고 있지 못한 곳의 물건은 말할 것도 없이 중국에서 온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자신을 “대만 사업가”라고 부르며 “대만은 내가 항상 줄곧 좋아하는 나라”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자신이 출시한 음식이 맵다는 것을 강조하면서 대만에서 가장 핫한 여성으로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을 꼽았다. 차이 총통은 중국이 강요하는 ‘하나의 중국’ 원칙을 줄곧 인정하지 않고 있는 까닭에 중국은 친미 행보를 걷는 차이잉원 정부를 대만독립 세력으로 규정하며 달가워하지 않고 있다.

그는 대만 이민과 관련해 홍콩 국가보안법이 제정된 지 이틀 만에 투자 이민으로 대만에 귀화했다고 밝혔다. 홍콩 국가보안법은 국가 분열, 국가 정권 전복, 테러, 외세와의 결탁 등에 대해 최대 무기징역형으로 처벌할 수 있도록 한 법안이다. 이 법안은 2020년 6월 30일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통과됐다.

지난 2014년 10월 두문택은 중국 당국으로부터 홍콩의 민주화 시위를 지지했다는 혐의로 블랙리스트에 오르며 중국 시장에서 완전히 퇴출 당했다. 당시 중국은 두문택을 비롯한 중화권 연예인 29명의 이름을 발표했다.

‘홍콩 국가보안법’이 실시된 뒤 많은 홍콩인들이 대만으로 귀화하고 있는 양상이다. 대만 내정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21년 대만 체류 허가를 받은 홍콩인은 1만1173명으로 전년보다 3.3% 증가했다. 이는 2년 연속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또한 2021년 거주 허가를 받은 홍콩인은 1685명으로 전년대비 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역시 최고치를 기록한 것이다.



앞서 블룸버그는 홍콩의 인구가 전례없이 급감하고 있다고 전했다. 2020년 중반 748만 명이던 홍콩 인구수는 이듬해 2021년 중반에는 9만 명이 줄어든 739만 명으로 집계된 것으로 전해졌다.

류정엽 타이베이(대만) 통신원 koreanlovestaiwan@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