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러시아, 우크라 진격 개시…공습 사이렌 ‘윙윙’ 시민 피난 행렬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러시아가 24일(이하 현지시간) 새벽 우크라이나 공습을 개시했다. 우크라이나 전역에서 미사일 공격과 폭발이 보고되자 우크라이나는 계엄령을 선포하고 국제사회에 도움을 호소했다.

러시아가 24일(이하 현지시간) 새벽 우크라이나 공습을 개시했다. 우크라이나 전역에서 미사일 공격과 폭발이 보고되자 우크라이나는 계엄령을 선포하고 국제사회에 도움을 호소했다.

AP통신과 AFP통신 등에 따르면 현재 우크라이나 남쪽과 동쪽, 북쪽 모두에서 러시아의 군사적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다. CNN은 24일 오전 7시 45분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에 이어 서부 리비프에서도 공습 사이렌이 터져 나왔다고 보도했다.

폴란드와 국경을 접한 리비프는 상대적 안전지대로 분류되는 곳이었다. 수도 키예프 주재 각국 대사관 공관원들도 리비프로 다수 이동했다. 하지만 이른 아침 울려 퍼진 공습 사이렌에 피난 행렬이 몰리면서 일부 도로는 마비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북쪽으로는 벨라루스를 통한 러시아 군 진입이 확인됐다. CNN은 러시아 군 병력과 군용 차량이 벨라루스 베셀로프카를 통해 우크라이나 북부로 진입 중이라고 전했다. 현지시간으로 오전 6시 48분쯤에는 러시아 병력과 군용 차량이 우크라이나로 들어가는 장면이 포착됐다. 인테르팍스 우크라이나 지사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오데사와 마리우폴에는 러시아 지상군이 상륙했다.

안톤 게라셴코 우크라이나 내무장관 보좌관은 동부 국경을 따라서도 포격전이 벌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동부 반군세력은 루한스크 근처 정부군 통제 마을을 공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계엄령을 선포하며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기반시설과 국경수비대에 미사일 공격을 가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일각에서는 러시아 공습 몇 시간 만에 벌써 수백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는 보고도 나왔다. CNN은 인구 밀집 지역을 피해 군사 시설만 공격하겠다던 러시아 발표와 달리 벌써 수백 명이 목숨을 잃거나 다쳤다고 전했다. 앞서 러시아 국방부는 “고정밀 무기로 우크라이나의 군사 기반시설을 공격 중이다. 방공체계, 군사공항, 우크라이나 항공기 등이 망가졌다”고 밝힌 바 있다.

▲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전운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23일(현지간) 국경을 맞댄 러시아 로스토프 역에 정차된 기차 위에 장갑차가 즐비하게 적재돼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사흘 전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 친러 분리주의자들이 결성한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과 루간스크인민공화국(LPR)의 독립을 승인하고 평화유지를 명분으로 자국군에 이 지역 진입을 명령했다. (로스토프 EPA=연합뉴스)

이는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에서만 특수 군사작전을 전개한다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발표와도 배치되는 내용이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미국 뉴욕에서 우크라이나 위기와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긴급회의가 열리는 도중 군사작전을 승인했다.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에서 특별 군사작전을 수행할 것이다”라고 선언했다.

다만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의 위협을 용인할 수 없다. 작전의 유일한 목표는 주민 보호다”라면서 우크라이나를 점령할 계획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의 비무장화를 추구할 것이다. 우크라이나 정부군 병사는 즉각 무기를 내려놓고 귀가하라”고 경고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