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전쟁 반대’ 시위, 세계 확산…가장 격렬한 곳은? 러시아 내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전쟁 반대’ 시위, 세계 확산…가장 격렬한 곳은? 러시아 내부(사진=러시아 제2 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지난 26일(현지시간) 전쟁 반대 시위에 참석한 한 여성이 경찰들에게 붙잡혀 연행되고 있다./AP 연합뉴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사흘째 이어지는 가운데 세계 곳곳에서 전쟁에 반대하는 시위가 확산하고 있다. 그중 가장 격렬한 시위는 다름 아닌 러시아 내부에서 일어나고 있다.

26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모스크바와 상트페테르부르크 등 러시아 전역에서 지난 24일부터 사흘간 반전 시위가 진행되고 있다.

▲ 러시아 제2 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지난 26일(현지시간) 전쟁 반대 시위에 참석한 사람들의 모습.(사진=AP 연합뉴스)

반전 시위에 나섰다가 체포된 사람은 이날까지 최소 3093명이다.

정치범 체포를 감시하는 러시아 비정부기구(NGO) ‘OVD-인포’는 24일 첫날 최소 1967명의 러시아인이 우크라이나를 지지한 혐의로 체포됐다고 전했다.

▲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에서 지난 26일(현지시간) 전쟁 반대 시위에 참석한 한 여성이 경찰들에게 연행되고 있다.(사진=AP 연합뉴스)

그다음 날인 25일에는 최소 634명, 26일까지는 최소 49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러시아 침공을 비난하는 각계의 공개서한도 쏟아졌다.

이날 6000명 이상의 의료계 종사자가 서한에 이름을 올렸고, 건축가와 엔지니어 3400명, 교사 500명도 각각 서한에 서명했다. 



언론인과 지방의회 의원, 문화계 인사와 다른 직능 단체도 24일 이후 비슷한 서한을 내놨다.

모스크바에 있는 유명 현대 미술관 ‘개러지’는 우크라이나의 비극이 끝날 때까지 전시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반전 여론은 온라인에서도 결집하고 있다. 우크라이나에 대한 공격을 중단하라는 온라인 청원에는 현재까지 78만명이 넘게 서명했다.

심지어 러시아의 침공에 앞서 우크라이나 동부의 친러시아 반군이 장악한 2개 지역의 독립을 승인하는데 표를 던졌던 일부 의회의원도 침공을 비난하고 나섰다. 보통 크렘린궁의 입장을 따르는 공산당 의원 2명도 소셜미디어에서 즉각적인 전쟁 중단을 요구했다.

▲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 광장에서 지난 26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를 지지하고 전쟁에 반대하는 시위에 참석한 시민들의 모습.(사진=AFP 연합뉴스)

이날 미국 워싱턴과 프랑스 파리, 영국 런던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등에서도 러시아 규탄 시위가 이어졌다. 미국에선 워싱턴DC와 뉴욕, 애틀랜타 등 주요 도시에 수많은 인파가 몰렸다.

각국의 시위대는 “지금 전 세계가 단합해야 한다”, “미국과 나토가 우크라이나에 군사적 지원을 해야 한다” 등의 목소리를 냈다.

일부 참석자는 우크라이나 국기의 색깔인 파란색과 노란색으로 된 의상을 입었고, 다른 참석자들은 “우크라이나를 위해 기도하라”, “전쟁 반대”, “푸틴 멈춰라” 등의 메시지가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있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