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하루 한끼 ‘묽은 죽’ 소량만...억류된 체르노빌 직원 300명, 식량 소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원자력 발전소

러시아군이 점령한 우크라이나 체르노빌 원자력발전소 내부에 인질로 잡힌 우크라이나 직원들이 무려 13일째 하루 한 끼 소량의 식사로 연명하는 등 열악한 환경 속에 러시아 군대의 통제에 놓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크라이나의 수도 키이우에서 북쪽으로 130km 떨어진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는 지난달 24일 러시아 침공이 시작된 직후 대규모로 파병된 러시아군에 의해 점령된 상태다.

대만 중앙통신사는 총과 칼로 무장한 러시아 군인들에 의해 현장 직원 100여 명이 13일째 억류돼 육체적으로나 심리적으로 매우 지친 상태라고 9일 보도했다.

체르노빌 원자력발전소는 우크라이나에서 가장 큰 규모의 핵발전소로 약 500명에 달하는 무장한 러시아 군인과 50여 개의 군사 장비가 발전소 외부를 둘러싸고 인질들을 고립시킨 상태로 알려졌다.

이 매체는 영국 BBC 보도를 인용해 ‘9일 현재도 발전소에 억류된 직원들은 매일 지옥 같은 직무 수행을 강요당하고 있으며 원전 밖으로 탈출할 수 있는 지 여부가 막막하고 절망스러운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특히 현장에는 우크라이나 국적의 사설 경찰관 200명이 추가 억류된 상태로 알려졌다. 지난 1986년 체르노빌 발전소에서 역사상 최악의 방사능 유출 사고가 있었다는 점에서 우크라이나 정부는 평소 이 지역에 약 200명의 무장 사설 경찰을 배치해 출입자를 관리해왔다.

하지만 전쟁 직후 현장에 투입된 500여 명의 러시아 무장 군인들이 이 일대를 장악하면서 사설 경찰관 200여 명도 현장에 13일 때 그대로 억류된 상태로 전해졌다.

러시아 정부는 체르노빌 원자력발전소에 대한 군사적 침투와 장악에 대해 ‘우크라이나 군사와 공동으로 발전소 시설을 보호하고 있다’고 주장해오고 있다.

이에 대해 우크라이나 총참모부는 “러시아 병사들이 체르노빌 내부에 억류된 민간인에 대한 폭력 강도를 높이고 있다”면서 “점령지인 체르노빌 핵발전소에서 직원들을 심리적으로 압박하는 등 위기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해외 유력 언론들 역시 ‘우크라이나 국적의 직원들이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직무 수행을 이어가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면서도 ‘하지만 발전소 안에 준비돼 있던 비상 약품과 식량이 이미 바닥을 보이고 있고, 억류된 직원들은 하루 한 끼 소량의 음식만 제공받고 있는 열악한 환경에 노출돼 있다’고 현재 상황을 전달했다.

주로 빵과 묽은 죽이 배급되고 있으며, 식사 준비 담당은 기존의 발전소 시설에 고용됐던 식당 직원들이 제조해 소량씩 배급해오고 있는 상태다.

이와 관련해 이 매체는 ‘발전소 시설 전반에 대해 어떠한 지식이 없는 러시아 군인들이 시설을 장악하고 있는 것은 체르노빌 핵발전소 안전에 큰 문제를 일으킬 우려가 크다’면서 ‘더욱이 소량의 식사로 생명을 연명하도록 강요받고 있는 직원들의 스트레스가 고조될 경우 원전에서의 업무 수행 능력이 크게 저하될 우려가 있다’고 비판했다.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가 있는 슬라부티치 유리 포미체프 시장은 “발전소로 통하는 모든 도로가 통제됐고 의약품도 반입할 수 없는 매우 복잡하고 긴장된 상태”라면서 “발전소 내 억류된 직원들은 모두 심리적으로나 생리적으로 매우 힘든 상황일 것”이라고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또, 우크라이나 갈루셴코 장관은 국제 사회를 겨냥해 “핵발전소 주변에서의 적대행위를 금지하고 탈취한 핵시설에서 러시아군을 철수시키는 데 힘써달라”면서 “러시아의 무기 사용이 원전 사고로 이어질 경우 유럽 전체의 재앙이 될 것이며, 이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러시아에 있다”고 비판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