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하! 우주

[아하! 우주] 화성 하늘 21번 날다…소형헬기 인저뉴어티의 무한도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인저뉴어티(사진 앞)와 퍼서비어런스의 모습(그래픽)

미 항공우주국(NASA)의 소형 헬리콥터 '인저뉴어티'가 화성에서 임무를 수행한 지 거의 1년을 맞았지만 예상을 훌쩍 뛰어넘어 여전히 잘 작동하고 있다. 지난 11일(현지시간) 미 항공우주국(NASA) 제트추진연구소(JPL)는 최근 인저뉴어티가 21번째 비행을 성공적으로 완료했으며 여전히 새 것처럼 상태가 좋다고 밝혔다.

이번 21번째 비행은 129초 간 이루어졌으며 총 비행거리는 370m다. 당초 인저뉴어티의 임무 기간은 한 달 정도에 5차례 비행이었다. 그러나 인저뉴어티는 이같은 예상과 목표를 비웃기라도 하듯 1년 가까이 총 4.6㎞ 거리의 화성 하늘을 날아올랐다.  

▲ 인저뉴어티의 3차 시험비행 당시 실제 모습. 이 영상은 퍼서비어런스가 촬영했다.

화성탐사로보인 퍼서비어런스에 앞서 지형을 조사하는 정찰 임무를 수행하는 인저뉴어티는 지난해 2월 18일 화성에 도착했다. 이어 '몸풀기'에 들어간 인저뉴어티는 지난해 4월 19일 지구 밖 행성에서는 사상 최초로 40초 동안 3m까지 상승했다가 착륙해 첫 시험비행에 성공했다.

동체가 티슈 상자만한 인저뉴어티는 너비 1.2m, 무게는 1.8㎏으로 혹독한 화성 환경에서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됐다. 인저뉴어티는 지구 대기의 1% 정도로 희박한 화성 대기층에서 날 수 있도록 탄소섬유로 만들어진 날개 4개가 분당 2400회 회전하도록 설계됐다. 이는 보통 헬리콥터보다 약 8배 빠른 속도다. 인저뉴어티에는 2개의 카메라와 컴퓨터, 내비게이션 센서가 탑재되어 있으며, 영하 90도까지 떨어지는 화성의 밤 날씨를 견디기 위해 태양열 전지도 갖추고 있다.

▲ 퍼서비어런스와 소형헬기 인저뉴어티의 화성에서의 실제 모습

JPL 선임연구원 맷 골롬벡 박사는 "인저뉴어티가 퍼서비어런스가 이동할 경로를 미리 정찰해 지형 정보를 얻을 수 있다는 사실은 탐사에 큰 도움을 준다"면서 "경로상에 장애물을 미리 식별해 피할 수 있기 때문에 안전하고 빠른 주행을 가능하게 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인저뉴어티의 본 임무는 지구 밖 행성에서 실제로 비행이 가능한 지에 초첨이 맞춰져 있다. 이 때문에 비행 성공 자체로도 인저뉴어티는 그 임무를 100% 달성한 셈이다.

▲ 퍼서비어런스의 화성 착륙과정(그래픽)

한편 인저뉴어티를 품에 안고 날아간 퍼서비어런스는 지난해 2월 18일 화성의 고대 삼각주로 추정되는 예제로 크레이터에 안착했다. 퍼서비어런스는 크게 두 가지 주요 임무를 가지고 있는데, 화성에서 고대 생명체의 흔적을 찾는 것과 인류 최초의 화성 샘플 반환을 위한 자료를 수집하는 것이다. 퍼서비어런스는 착륙 이후 4개월 간 장비와 시스템 점검을 마쳤으며 6월부터 본연의 과학 임무에 집중해 상당한 진전을 이루었다.

화성암에 구멍을 뚫어 시료를 채취해 분필 크기의 티타늄 용기에 담은 것이 대표적으로 빠르면 2031년 NASA와 유럽우주국(ESA)의 공동 작업으로 지구로 가져온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