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화이자 CEO “코로나19 재확산 막으려면 일반인도 4차 접종 필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앨버트 불라 화이자 CEO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가 코로나19 재확산을 막으려면 일반인도 올해 안에 4차 접종을 받을 필요가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불라 CEO는 13일(현지시간) 미국 CBS방송의 시사대담 프로그램에 나와 “앞으로 몇 년간 코로나19는 많은 변이의 등장으로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 오미크론 변이는 백신 효과를 절묘하게 피한 첫 사례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불라 CEO는 또 “3차 접종 덕에 코로나19에 걸려도 병원에 입원하거나 사망에 이를 가능성은 크게 줄었다는 점에서 4차 접종이 꼭 필요한 것은 아니다. 다만 3차 백신 효과가 지속하는 기간이 길지 않다는 점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막는데는 한계가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19의 재확산을 막으려면 2번째 추가 접종인 4차 접종이 필요하다. 앞으로 추가 접종은 독감 예방 주사처럼 매년 맞아야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미국에서는 현재 우리나라와 같이 백신 3차 접종자 중 면역 저하자의 경우 4차 접종을 허용하고 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앞으로 일반 성인과 아동·청소년에게 4차 접종을 승인할지는 불투명하다.

5~11세 아동에 대해서는 2차 접종까지 승인됐지만, 추가 접종은 승인되지 않았다. 화이자는 아직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5세 미만 아동에는 접종 자체가 승인되지 않았다. 화이자는 아동용 용량의 백신을 2회 접종한 임상시험 초기 자료에서 2~5세 아동에 대한 효과가 예상보다 낮아 현재 3차 접종 시험까지 진행 중이다. 불라 CEO에 따르면, 다음 달에는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이며 FDA의 승인을 얻어 오는 5월부터 접종이 시작될 가능성도 있다.

화이자와 모더나는 현재 오미크론에 대응하는 백신을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불라 CEO는 “우리는 모든 코로나 변이에 대응하는 백신을 개발하려 한다. 최소 1년간 효과가 지속되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