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그랜드패피’는 왜 어린 악어를 죽였나…악어, 동족포식 현장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그랜드패피’는 왜 어린 악어를 죽였나…악어, 동족포식 현장 포착

악어가 어린 악어를 물고 다니다 먹어치우는 장면이 카메라에 고스란히 잡혔다.

16일(현지시간) 마이애미 헤럴드 등 미 현지매체에 따르면, 최근 플로리다주의 한 골프장에서 거대 악어 한 마리가 자신보다 작은 악어를 사냥했다.

잔인한 포식자는 레이크랜드 호숫가에 간혹 출몰하는 ‘그랜드패피’라는 이름의 수컷 악어다. 몸길이는 6m에 달한다.

▲ 목격자는 지난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영상을 공개하며 “아침에 악어가 동족을 물고 가는 모습을 봤다”면서 “공격당한 악어는 잠시 살아 있었지만 그리 오래가지 못했다”고 답했다.

목격자는 지난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영상을 공개하며 “아침에 악어가 동족을 물고 가는 모습을 봤다”면서 “공격당한 악어는 잠시 살아 있었지만 그리 오래가지 못했다”고 답했다.

사냥 당한 악어의 몸길이는 약 1.8m 정도의 어린 개체였다. 목격자가 찍은 제보 영상에서 그랜드패피는 다른 수컷 악어를 전리품처럼 입에 물고 다녔다.



그는 또 “근처 호수에는 2~3m 크기의 악어가 자주 출몰하지만 그렇게 큰 악어는 보기 쉽지않다”면서 “특히 지금 같은 짝짓기철에는 다른 수컷이 자신의 짝짓기에 방해가 된다고 판단하면 어린 개체라 할지라도 언제든 죽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플로리다주에서는 악어가 흔히 목격된다. 골프장을 비롯한 호수나 강 근처에는 먹이가 풍부해 악어가 자주 출몰한다. 악어는 물속에 숨어 먹이를 기다리는 포식자다. 물고기와 새 외에도 사슴이나 곰과 같은 큰 먹잇감도 사냥하는 데 동족인 악어도 예외가 아니다. 실제로 어린 악어의 6~7%가 어른 악어에게 먹히곤 하는데 덕분에 개체 수가 안정적으로 유지될 수 있다.

악어 전문가는 “악어의 동족 포식은 실제로 매우 흔하다. 악어 사이에서는 정상적인 행동”이라면서 “간혹 물가로 산책 나온 반려견을 습격하기도 해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사진=줄리 스미스 페이스북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