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세계 최초’ 4인승 비행 택시 공개…빠르면 2027년부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세계 최초’ 4인승 비행 택시 공개…빠르면 2027년부터(사진=에어로모빌)

세계 최초의 4인승 플라잉카가 공개됐다.



슬로바키아 개발업체 에어로모빌은 최근 플라잉카 ‘에이엠 넥스트’(AM NEXT)를 공개하고, 빠르면 2027년에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에이엠 넥스트는 올해 출시되는 2인승 고급형 모델 에어로모빌 4.0의 후속 보급형 모델이다. 같은 하이브리드 엔진·모터 등의 기술이 적용됐지만, 탑승 인원이 2명 더 늘어 비행 속도 등의 성능은 다소 떨어질 수 있다. 도로 주행과 비행 모드 간의 변환 시간은 3분 이내로 같다.

▲ 에이엠 넥스트의 비행 이미지.(사진=에어로모빌)

▲ 에이엠 넥스트의 도로 주행 이미지.(사진=에어로모빌)

▲ 에이엠 넥스트의 실내 이미지.(사진=에어로모빌)

후속 모델은 항공 택시로 판매될 계획이다. 업체는 신형 에어로모빌이 최소 160㎞에서 최대 800㎞까지 떨어진 주요 도시를 이동하는 사람들의 시간 절약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승객들은 출발지에서 도착지까지 자기 자리에 앉아 경치를 즐기거나 쉴 수 있고 또 급한 업무를 처리할 수도 있다.

패트릭 헤슬 에어로모빌 최고경영자(CEO)는 “항공 택시 시장의 가치는 북아메리카 대륙에서만 연간 약 700억 달러(약 85조 원)에 달한다”면서 “우리 기술은 추가적인 인프라가 투자 없이 기존 활주로 옆 안전용 도로(가설 활주로)를 사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장점이 크다”면서 “전기 수직이착륙기(eVTOL) 기술보다 훨씬 더 활용 범위도 넓다”고 말했다.

▲ 2017년 6월 프랑스 파리 르 부르제 공항에서 열린 국제 파리 에어쇼에서 처음 공개된 플라잉카 에어로모빌 4.0의 실제 모습.(사진=AP 연합뉴스)

후속 모델의 판매 가격이나 운항 요금 등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고급형 모델인 전작의 판매가격(약 16억~20억 원)보다는 저렴할 전망이다.

에어로모빌은 1990년부터 플라잉카를 연구해온 건축가 슈테판 클라인이 2010년에 설립한 회사로 플라잉카를 통해 교통 체증을 해소하고 보다 효율적인 교통수단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