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프간 여중·고생 “울면서 집으로”…탈레반, 교육 재개 당일 중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3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서 여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사진=AFP 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 집권 세력 탈레반이 중·고등 여학생의 교육을 재개한 지 불과 몇 시간 만에 일시 중단했다.

23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탈레반 정부 교육부는 새 학기 첫날인 이날 등교가 시작된 지 몇 시간 만에 중·고등 여학생의 등교를 다음 고지가 있을 때까지 연기한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여학생의 복장과 관련해 정부 지도자들이 결정을 내린 후 학교를 다시 개방할 것이다. 이 복장은 샤리아(이슬람 율법)와 아프간 전통에 따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탈레반은 지난해 8월 재집권 후 남학생과 저학년 여학생에게는 차례로 등교를 허용했지만 7학년 이상 중·고등 여학생의 등교는 대부분 막아왔다.

이와 관련해 탈레반은 이달 하순부터 중·고등 여학생 등 모두에게 학교를 개방하겠다고 그간 여러 번 밝혔다. 교육부 대변인 아지즈 아흐마드 라얀도 지난 17일 이를 거듭 확인했다.

▲ 23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서 여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사진=AFP 연합뉴스)

하지만 탈레반은 정작 새 학기 첫날 갑자기 말을 바꿨다. 이런 사실이 전해지자 등교했던 여학생들은 눈물을 글썽이며 안타까워했다.



수도 카불에 있는 자르고나 고등학교의 여학생들은 낙담한 채 눈물을 흘리며 소지품을 챙겨 줄지어 나갔다.

카불 소재 여학교의 교사 팔와샤는 “학생들은 울면서 교실을 나서길 주저했다. 우는 모습을 지켜보는 게 매우 고통스러웠다”고 말했다.

이에 데버라 라이언스 유엔 아프간 특사는 이런 탈레반의 조치에 대해 충격적이라며 “이유가 무엇이냐”고 자신의 트위터에 글을 올렸다.

탈레반은 1차 집권기(1996∼2001년)에 이슬람 율법을 앞세워 여성의 외출, 취업, 교육 등을 엄격하게 규제했다. 재집권 뒤에는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인정받기 위해 포용적 정부 구성, 여성 인권 존중 등 여러 유화 조치를 발표했지만 실상은 1차 집권기와 달라진 게 없다는 것이 현지 여성들의 평판이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