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러시아 “우리 화나게 하지 말라” 크림반도 하늘 가른 초음속 미사일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러시아군이 크림반도에서 우크라이나를 향해 초음속 순항 미사일을 발사했다. 23일(이하 현지시간) 러시아 국방부는 우크라이나 군사 기반시설을 겨냥하여 해안 방어용 지대함 미사일 체계 ‘바스티온’을 가동했다고 발표했다.

러시아군이 크림반도에서 우크라이나를 향해 초음속 크루즈 미사일을 발사했다. 23일(이하 현지시간) 러시아 국방부는 우크라이나 군사 기반시설을 겨냥하여 해안 방어용 지대함 미사일 체계 ‘바스티온’을 가동했다고 발표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바스티온 체계를 적용, 서방 국가가 지원한 무기 등 우크라이나군 무기와 군사 장비가 갖춰진 대규모 시설을 파괴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크림반도 해안에서 이동식 바스티온-P(또는 K-300P, 나토명 SS-C-5 스투지)를 가동, 우크라이나 쪽으로 미사일 3발을 연속 발사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발사지점은 북위 45.390380도, 동경 32.493460도(45°23‘23.08“N 32°29’35.95”E)로 추정된다.

이에 대해 EPA통신은 러시아가 쏜 바스티온 미사일이 우크라이나 북서부 리프넨스카주 오르체프에 떨어져 서방 국가 지원 무기가 대량 파괴됐다고 보도했다. 또 키이우 근처 군사시설에서 전술 탄도미사일 토치카-우(Tochka-U) 2기와 대공 미사일 체계 8기가 파괴됐다고 전했다.

▲ 발사지점은 북위 45.390380도, 동경 32.493460도(45°23‘23.08“N 32°29’35.95”E)로 추정됐다.

바스티온(러시아어로 ‘요새’라는 뜻)은 초음속 크루즈 미사일 P-800 오닉스/야크혼트(나토명 SS-N-26) 2발을 탑재하고 있다. 미사일 항속거리는 300㎞, 순항속력은 마하 2.6이며 함정은 물론 지상에 있는 목표물도 겨냥할 수 있다.

러시아는 2016년 시리아에 바스티온 체계를 수출했다. 당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오른팔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은 “350㎞ 거리 해상 목표물, 450㎞ 거리 지상 목표물을 모두 파괴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 바스티온(러시아어로 ‘요새’라는 뜻)은 초음속 크루즈 미사일 P-800 오닉스/야크혼트(나토명 SS-N-26) 2발을 탑재하고 있다. 미사일 항속거리는 300㎞. 순항속력은 마하 2.6이며 함정은 물론 지상에 있는 목표물도 겨냥할 수 있다. 사진은 2016년 시리아에서 가동된 바스티온.

그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지상 목표물을 타격하기 위해 바스티온 시스템을 가동했다는 보고는 있었지만, 시각 자료가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러시아 국방부 19일 우크라이나 남부 오데사에서 바스티온 체계를 사용해 우크라이나 정찰 센터를 파괴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는 바스티온 체계가 최소 2차례에 걸쳐 우크라이나에 있는 지상 목표물을 타격했음을 시사한다.

러시아 국방부는 또 카스피해에서 ‘러시아판 토마호크’로 불리는 칼리브르(Калибр)로 크루즈 미사일을 발사, 우크라이나 군사 시설을 파괴했다고도 전했다. 그러면서 “절대 러시아 군함을 화나게 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실제로 미국 CNN과 미 해군 연구소는 22일 러시아 함선이 우크라이나로 칼리브르 크루즈 미사일 8발을 발사한 것으로 추정했다.

CNN은 “러시아의 칼리브르 순항 미사일이 정확히 어디로 발사됐는지는 알 수 없지만, 무기의 범위를 고려할 때 발사 지점 1600㎞ 이내가 모두 사정권이다”라고 전했다. 미 국방부 존 커비 대변인도 “이 미사일 발사에 대해 확인할 수는 없지만 최근 흑해에서 러시아 해군 활동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 러시아 국방부는 또 카스피해에서 ‘러시아판 토마호크’로 불리는 칼리브르(Калибр)로 크루즈 미사일을 발사, 우크라이나 군사 시설을 파괴했다고도 전했다. 그러면서 “절대 러시아 군함을 화나게 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실제로 미국 CNN과 미 해군 연구소는 22일 러시아 함선이 우크라이나로 칼리브르 크루즈 미사일 8발을 발사한 것으로 추정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