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우크라군 키이우 주변 탈환 시 러시아군 전차 등 다수 빼앗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우크라군 키이우 주변 탈환 시 러시아군 전차 등 다수 빼앗아

우크라이나군이 수도 키이우 주변을 탈환하며 러시아군의 전차와 장갑차 등을 다수 빼앗았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2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군이 지난 28일 탈환에 성공한 키이우 북서쪽 도시 이르핀에서 러시아군이 자랑하는 수륙양용 보병전투장갑차 1대를 포함한 다수의 전투 장비를 노획했다고 전했다.

우크라이나군은 키이우에서 동쪽으로 60㎞ 떨어진 루드니츠케 마을에서도 지난 27일 러시아군을 밀어내고 전차 3대와 병력수송 장갑차 1대를 추가로 획득했다.

▲ 우크라이나군은 지난 28일 탈환에 성공한 키이우 북서쪽 도시 이르핀에서 러시아군이 자랑하는 수륙양용 보병전투장갑차 1대를 포함한 다수의 전투 장비를 노획했다고 전했다.

▲ 우크라이나군은 키이우에서 동쪽으로 60㎞ 떨어진 루드니츠케 마을에서도 지난 27일 러시아군을 밀어내고 전차 3대와 병력수송 장갑차 1대를 추가로 획득했다.

우크라이나 측은 최근 전차와 장갑차뿐만 아니라 러시아 대공미사일 ‘토르’ 포대, 다연장로켓 발사기 ‘부라티노’, 전자전 장비 ‘보리소글렙스크-2B’ 등의 첨단 군사 무기를 탈취했다고 자랑해 왔다.



현지군과 함께 루드니츠케 탈환 작전에 참여한 조지아 출신 국제의용군은 “서방에 더 많은 군사 장비를 요구했지만, 부족한 것이 사실이다. 우리 군은 러시아군으로부터 많은 무기를 탈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도 이날 이코노미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우크라이나는 전날에만 12~17대의 전차를 추가로 노획했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군은 러시아군과의 전쟁에서 큰 소실을 입고 있지만, 적군을 밀어내고 전차와 장갑차를 노획하면서 전쟁 초기보다 더 많이 보유하게 됐다고 알려졌다.

▲ 우크라이나의 저명한 군사전문기자인 유리 부투소프는 아군이 전차를 잃고 있지만 얻는 것이 더 많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의 저명한 군사전문기자인 유리 부투소프는 아군이 전차를 잃고 있지만 얻는 것이 더 많다고 밝혔다. 그는 “서방보다 푸틴이 우크라이나에 더 많은 군사 무기를 공급하고 있다”며 “최소 120대의 전차를 포함해 1000대 이상의 군사 장비를 확보했다”고 말했다.

다른 분석가들도 사진이나 영상 등의 증거를 통해 우크라이나군이 적군보다 거의 3배나 많은 전차와 장갑차를 노획한 것으로 보고 있다.

▲ 군사전문가들은 우크라이나군이 4배 이상의 화력을 가진 러시아군에 맞서 선전하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라고 입을 모은다.

군사전문가들은 우크라이나군이 4배 이상의 화력을 가진 러시아군에 맞서 선전하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라고 입을 모은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